본문 바로가기

IT

BJ메텔 사망 나이 향년 36세 허인나 누구? 조울증 고백 마지막 영상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굿바이 유튜브 추모 물결 조문 NO

반응형

아프리카TV BJ 메텔(본명 허인나)이 사망했다

4일 메텔이 운영 중인 바디 케어 마사지샵 공식 카페에 공지글 하나가 게재됐다. 메텔의 사망 소식이 전해졌다. 관계자는 "허인나(메텔 본명) 원장께서 2021년 2월 3일 별세하셨기에 삼가 알려드립니다"라며 "코로나19 여파 및 고인 가족의 뜻에 따라 조문은 받지 않기로 하였으니 양해 부탁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고인 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식장 안내 및 조문은 받지 않기로 했다"며 "황망한 마음에 일일이 연락드리지 못함을 널리 혜량해주시길 바란다. 당분간 정상 영업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며 차후 공지를 통해 재안내 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메텔은 1985년생으로 올해나이 36세다. 서울 강남구에서 피부 및 체형관리 전문 테라피를 운영하면서 최근에는 아프리카 BJ 및 유튜버 등으로 활동했다. BJ메텔은 사망 하루 뒤인 4일 예약 영상을 통해 마지막 인사를 남기며 안타까움을 안겼다.

4일 오후 메텔의 유튜브 채널에는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good bye'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은 고인이 사망한 하루 뒤 시점인 4일 오후 8시께 올라온 것으로, 메텔이 예약 업로드한 것으로 보인다. 흰 의상을 입고 카메라 앞에선 메텔은 구독자들에게 감사인사를 하는 한편, 최근 근황을 담담히 얘기했다. 메텔은 자신의 채널에 마사지 영상을 업로드해 왔으면 구독자가 4만명에 이르렀다.

이 영상에서 BJ메텔은 "처음에 '마사지 여신'이라고 불려서 신기하고 좋아해주셔서 감사했다"며 "상처가 많다. 조울증이 있었다. 방송을 시작하고 조울증이 다시 생겨서 치료를 받았어야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만하고 싶었다. 따뜻한 나라에 가서 여유롭게 혼자 살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는데 코로나19가 끝날 생각을 하지 않더라. 점점 지쳐갔다"며 "이런 결정을 내리게 돼서 가족들과 저를 좋아해주셨던 분들, 지인들에게 미안하다. 그동안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인사하며 눈물을 글썽였다.

앞서 메텔은 아프리카TV에서 방송을 진행하던 중 성희롱성 내용의 쪽지를 받고 운영 중인 마사지샵과 유튜브에 악플 테러를 당해 이런 상황이 힘들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Good bye

필자도 유튜브에서  알고리즘 때문에 영상을 본적이 있다. 컨셉은 마사지샵 운영 마사지사로 뛰어난 미모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코로나 속에서도 영상도 꾸준히 올리고 열심히 활동을 하고 있었다. 그러나 유튜브 댓글들을 보면 성희롱도 보이고 악플도 많이 보였다. 고인의 마지막 영상을 보면 정말 많이 힘들었다는 게 느껴진다. 그녀의 마지막 영상 100만 초회수와 댓글이 6000개를 넘으며 죽음에 슬퍼하며 추모 하고 있다.

요즘 들어 개인방송을 하던 여자 BJ들의 극단적인 선택 뉴스가 많이 나오고 있다. 연예인들도 악플과 루머로 많이 힘들어 하는 것을 많이 볼 수 있다. 개인방송 BJ도 별 다르지 않은 것 같다. 암튼 더이상 이런 안타까운 비보가 들려오길 않기를 바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