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김정현 사과 자필편지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 서현 등 큰 상처 죄송 제 행동 잘못 후회 용서 구해 서예지 언급은 없었다.

반응형

배우 김정현이 소속사 분쟁 중 2018년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와 촬영 당시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이에 대해 사과했다.

배우 김정현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직접 작성한 자필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정현은 현 소속사와 분쟁중에 있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라, 자신으로 인해 벌어진 일들에 대한 사과의 뜻을 전달하지 못했다는 설명을 덧붙였다.

배우 김정현이 과거 드라마 '시간' 중도 하차 과정에서 불거진 잘못을 인정, 상대 배역으로 맘고생 한 서현과 제작진에 뒤늦은 사과를 전했다. 최근 갈등을 겪고 있는 소속사에 대해서도 도의적인 사과를 건넸다. 다만, 당시의 이해 불가한 행동의 이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김정현은 홍보대행사를 통해 공개한 자필 사과문에서 "드라마 ‘시간’은 제가 배우로 첫 주연을 맡게 된 작품으로 제게도 특별한 의미의 작품이었다. 하지만 저는 감독님 작가님 동료 배우 및 스태프분들께 너무 큰 실망과 상처를 안겼다. 죄송하다"라고 사과부터 했다.

그리고 김정현은 이어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의 기억이 파편처럼 남아있다.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 모습이다. 다시 되돌리고 싶을만큼 후회스럽고 또 후회스럽다. 저는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다.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며 후회와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한 "드라마 ‘시간’에서 중도 하차를 하는 모든 과정, 제작발표회에서의 제 행동은 잘못된 것이다. 이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서현 배우님을 비롯해 당시 함께 고생하신 모든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면서 "‘시간’ 관계자분들과 저로 인해 피해와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을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사과를 드려야 할 것 같아 저는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간’의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분들, 그리고 함께하셨던 모든 스태프분들을 찾아 용서를 구하겠다"라고 약속했다.

그리고 김정현은 전속 계약 기간을 두고 분쟁 중인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를 향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도의적으로 사과드리며, 불미스럽게 언급된 문화창고에도 죄송하다. 그리고 저를 믿고 항상 응원해 주시며 기다려 주신 팬분들에게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라고 했다.

마지막으로 김정현은 "저로 인해 불편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도 고개 숙여 용서를 구한다. 글을 쓰면서 다시 한 번 저의 실수와 그릇된 행동을 되돌아보는 시간이었다. 제게 기회가 주어진다면 모든 것을 당연한 것으로 여기지 않으며, 항상 제 자신을 돌아보고 관리하는 건강한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죄송하다"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그런데 이번 자필 사과문에서 김정현은 '시간' 측과 소속사, 팬들에게 사과했지만, 정작 자신이 왜 '시간'에서 하차하게 됐는지 구체적인 언급은 피했다. 잘못을 했지만, 뭘 잘못했는지는 밝히지 않은 것이다.

또한 김정현은 '시간'의 남자 주인공이었으면서 여주인공과의 멜로 장면을 거부하고 작품 수정을 요구하다가 결국 중도하차하며 작품에 큰 피해를 입혔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 과정에서 서현의 마음고생 사실도 드러났다. 이런 김정현의 막무가내 행동은 당시 교제 중이던 서예지의 지시 때문이었다는 의혹이 제기됐는데, 정작 김정현은 이 부분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이러한 김정현의 사과문을 전한 대행사는 "김정현은 배우로 활동하기 시작한 시점부터 앓고 있던 우울증과 불면증으로 병원에 다니며 치료를 받고 있었고, 꾸준하게 잘 관리한 덕분에 건강을 회복한 상태였다. 하지만 최근의 일들로 인하여 심적인 부담을 느껴 다시 집중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태로, 현재 가족들의 품에서 보살핌을 받고 있다"고 김정현의 현 상태를 전했다. 그러면서 "좋지 못한 건강 상태임에도 잘못과 책임을 회피하지 않으려는 의지로 용기를 내어 쓴 사과문"이라 덧붙였다.

서예지 소속사 측의 해명과 김정현의 사과가 나왔지만 줜가 부족하다는 느낌이 있어서 일까 여전히 여론은 좋지 못하다. 암튼 과연 각종 논란들로 시끄러운 서예지 김정현 두 사람이 어떤 행보를 보여주게 될지 계속 주목해 본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