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병무청 김호중 병역 특혜 의혹 논란 사실무근 해명 총정리

병무청이 가수 김호중의 ‘병역특혜 로비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병무청 측은 12일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해 어떤 누구와도 접촉하거나 부탁받은 사실이 없다”며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이다. 병무청은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 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다. 김호중 관련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당부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호중의 전 매니저라고 밝힌 A씨는 "군 고위층과 친분을 과시한 50대 여성 J씨가 접근해 '특혜를 주겠다'는 제안을 했다"고 폭로하며 군 비리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

이에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터무니없는 사실"이라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국방의 의무는 당연히 이행할 예정"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그러자 병무청은 12일 입장문을 내고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며 "병무청장은 가수 김호중과 관련하여 어떤 누구와도 접촉한 사실이 없으며, 부탁받은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병무청은 "현재 김호중은 재신체검사 중에 있으며, 병무청에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병역의무를 부과할 예정"이라며 "사실에 입각한 보도를 당부드린다"고 했다. 1991년생인 김호중은 지난달 15일 입대 영장을 받았지만 연기 신청을 했다.

병무청이 이렇게 직접 김호중의 구설수 중에 하나였던 병역특혜 논란에 대해 해명을 해 주었다. 요즘 같은 시대에 남자연에인이 병역의 의무를 다하면 오히려 득이다 김호중도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그리고 김호중은 그동안 있는 제도 안에서 연기를 했던 것 같다 아무 문제가 없어 보인다 암튼 김호중의 군입대 연기 신청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지만 그동안의 의혹은 풀었으니 마음은 편할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