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하정우 검찰조사,피의자 신분 포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치료 목적 혐의 부인 SBS 보도 총정리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하정우는 "치료 목적이었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휩싸인 하정우는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점 강력부 조사를 받았다.

이 조사에서 배우 하정우는 투약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치료 목적이었고 남용 역시 없었다고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한편, 하정우는 지난 2월 프로포폴 투약 의혹이 불거지자 입장문을 내고, 2019년 1월부터 9월까지 10차례 정도 레이저로 얼굴 흉터 치료를 받으면서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소속사 측은 "치료를 받을때 원장의 판단하에 수면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라고 밝혔다. 또한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내역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단독] '프로포폴 의혹' 배우 하정우, 피의자 신분 조사 / SBS8시 뉴스 보도 영상

필자도 어제밤 SBS 8시 뉴스보도 뉴스를 보았다 2월에 나왔던 보도 내용과 별 다를게 없는 해명과 보도 이게 갑자기 튀어나왔다. 검찰이 어떤 판단을 하고 결정을 내릴지 모르지만 배우 하정우가 사실 여부를 떠나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서 조사를 받았다는 것으로도 충분히 이슈거리가 되는 것 같다. 앞으로 어떻게 흘러가고 마무리 될지 주목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