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FC루머 해명,여성 축구팀,남성팀과 별개로 운영 취지에 벗어나지 않겠다 약속

반응형

여자 아이돌 그룹과 배우들이 대거 참여한 축구팀 FC루머(RUMOR) 여성팀이 '남성팀과 함께 운영된다'는 논란에 적극 해명했다.

앞서 구구단 세정은 개인 인스타그램에 FC루머 W 멤버들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해당 축구 동호회에 남자 멤버들이 포함돼있다는 억측이 퍼졌고, FC루머 W팀에 속한 구구단 세정과 에이핑크 오하영은 SNS에 해명글을 게재했다

한편 논란 이후 FC루머 관계자는 11일 공식 SNS 계정을 통해 "FC루머 축구팀은 건강한 모임의 취지로 만든 축구팀"이라며 "그저 열심히 일하고 스트레스도 풀고 건강도 하면 좋겠다는 생각에 팀을 결성하게 됐고 건전하고 건강하게 운동을 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 여성 축구의 발전에 도움이 되고자 팀을 결성한 것"이라며 "한국 여자 축구 동호회는 규모와 회원 수가 현저히 적기 때문에 취미로 즐기는 여성이 많지 않고 이런 이유로 여성 축구가 주목받지 못하고 있는 것을 알게 돼 창단하게 됐다"고 여성 축구팀 창단 배경을 설명했다.

그리고 일각에서 논란이 된 남성팀과 관계도 해명했다. "남성팀과 여성팀은 별개로 움직이며 창단 취지와 방향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또 "남자는 11명이 뛰는 축구 위주고 여자는 6명인 풋살 중심이다. 여성팀은 남성팀과 달리 몇 명 공인들로 이루어져 있어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성 팀은 남성 팀과 다르게 몇 명 공인들로 이뤄져 있어 더욱 조심하고 있다. 지금보다 더 큰 논란이 생긴다는 걸 모르는 사람은 멤버 중 단 한 명도 없다고 생각한다. 그럼 이 좋은 취지로 모인 의미가 퇴색되어 버린다는 걸 모두가 알고, 원하고 있지 않다. 그래서 모두가 더욱 조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매체에서 취지에 벗어난 추측성 글을 보며 팀 모두가 안타까운 마음뿐이었다. 그리고 안 좋게 바라보는 시선들 때문에 좋은 마음으로 모인 멤버들의 가슴에 아픈 상처가 생겼다. 그래서 더 이상 상처받는 일은 없기를 바라며 새로운 챌린지에 도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FC 루머 측은 "많이 걱정하시는 부분이나 우려, 사고나 다치는 일이 없도록 더욱 조심하며 취지에 벗어나지 않겠다고 약속드린다. 창단 멤버의 뜻을 기리며 챌린지를 달성하는 날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달리겠다"고 덧붙였다.

요즘 들어서 논란에 해명하는 논란과 일들이 많은 것 같다. 이렇게까지 두번이나 해명을 했으면 믿어주고 여성팀 맴버들이 건전한 축구 취미를 즐길 수 있게 해 주는 것이 옳은 것 같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