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권민아 사과 FNC회장 한성호 만난 뒤 진심 느껴 SNS 삭제 본인 판단 치료 전념 입장문 총정리

반응형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사과로 일련의 폭로 논란 상황을 일단락 시켰다.

앞서 AOA 시절 팀내 따돌림을 당했다고 폭로했던 권민아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여전히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극단적 시도까지 한 것으로 알려져 주위의 걱정을 샀다. 당시 권민아는 "난 억울하게 안 갈래, 신지민, 한성호, 김설현 잘 살아라"라며 실명으로 해당 인물들을 저격했다.

이후 FNC엔터테인먼트 측은 지난 9일 "AOA와 관련한 여러 불미스러운 일들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고 안타깝게 생각하며 많은 걱정과 불편함을 드린 점 사과드린다. 무엇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권민아 양이 하루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며 깊은 사과를 드린다"고 입장을 낸 바 있다.

FNC의 공식입장과 사과문이 나간 후 AOA 출신 권민아는 11일 밤 자신의 SNS를 통해 FNC 회장인 한성호와 만났고, 이를 통해 진심을 알았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권민아는 일단 대중과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 사과하며 "그날 제가 깨어나지 못하고 있을 때에 예전 FNC 식구분들이 밤새 자리를 지켜주셨다고 들었고 오늘은 한성호 회장님과의 만남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권민아는 AOA를 정말 많이 좋아했다면서 "이 문제 때문에 AOA를 그만두게 된 게 너무 슬펐고 너무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권민아는 "오늘 회장님의 말씀을 들으면서 회장님의 진심을 느낄 수 있었고 그냥 이렇게까지 되어버린 게 너무 후회가 된다"며 다시 후회하며 자신을 책망하는 모습을 보여 안타까움을 샀다. 끝으로 권민아는 "저를 걱정해주셨던 팬분들과 지인, 가족들, 또 저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AOA 팬분들께도 너무 죄송하고 앞으로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반성하며 열심히 치료 받겠다"며 재차 고개를 숙였다.

AOA 출신 권민아가 지민에 이어 설현, FNC엔터테인먼트 한성호 대표까지 저격,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현재 모친과 함께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권민아는 "실망끼쳐 죄송하다"는 글을 남긴 채 SNS 계정을 삭제했다.

앞서 8일 또 다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했던 권민아는 입원 치료 후 9일 퇴원했다. 권민아 소속사 우리액터스 측 관계자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SNS 계정 삭제에 대해 "본인의 판단으로, 개인적으로 삭제했다. 소속사에서 권유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권민아는 현재 괜찮다. 현재 권민아는 치료에 전념하기로 했고, SNS 삭제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 어머니와 같이 있으면서 통원치료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필자는 이 뉴스는 보고 정말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이런 폭로전을 계속하면 예전 않좋은 일들만 떠오르고 지금 치료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SNS 삭제도 현재로서는 좋은 선택 같다 다시 SNS를 할 수 있는 날이 권민아가 건강하게 컴백하는 날이 되지 않을까 싶다 암튼 권민아가 아번 사과로 논란을 마무리 하는 분위기를 만든 만큼 더 이상 확대 해석을 하지 말고 민아가 잘 치료 받고 몸과 마음이 건강해지도록 응원해 주었으면 좋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