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짤방

윤식당 오역 논란 인종차별 발언을 외모 칭찬으로? 지적 영상 삭제

반응형

3년 전 방송된 tvN '윤식당'이 인종차별, 오역 논란으로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식당, 왜곡 주작 방송"이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글에는 지난 2018년 3월 2일 tvN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윤식당2'의 장면과 영상을 본 누리꾼들의 반응이 캡처되어있다. 누리꾼들은 서빙하는 이서진을 본 외국인들의 반응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독일 커플의 주문 장면을 본 한 누리꾼은 "방송에서는 '여기 잘생긴 한국 남자들이 있네'라고 나왔지만 '여기 게이 한국 남자들이 있네'라고 한 것이다. 어떻게 '게이'가 '잘생긴'으로 번역될 수 있나?"라고 지탄했다. 이어 "독일 유학 생활 중인데 흔하게 겪는 인종차별들을 이런 식으로 보니까 더 화가 난다. 제 눈에는 그냥 비아냥거리는 거로밖에 안 보인다. 저거 유머 아니다. 해도 되겠다 싶으니까 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다른 누리꾼들도 "제가 독일에서 유학하고 있는데요. 이분 이서진 씨보고 게이라고 한 거예요. 잘생겼다고 안 했는데", "잘생겼다고 하지 않고 게이 한국인 두 명이라고 욕했네요"라고 동조했다.

또 다른 장면에서도 문제가 생겼다. 독일과 스위스 커플이 야외 테이블에서 식사를 주문한 이후 이서진을 향해 "혼혈일 것 같다"는 발언을 했기 때문인 것.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인종차별적 발언이라고 강조했다. 이서진이 서양인들이 흔히 알고 있는 동양인의 외모와 달리 이목구비가 뚜렷하다는 이유로 혼혈이라고 추측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너무 과민반응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반론도 제기됐다. 그러나 문제가 된 오역 영상은 계속된 비난에 삭제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윤식당2'는 해외에서 작은 한식당을 차리고 가게를 운영하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2018년 3월 종영했다. 당시 최고 시청률 16%를 기록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문제의 논란 영상 중에 혼혈 발언 영상만 봤다. 요즘 한국에서는 외국인 상대로 하는 예능이 많다 그만큼 한국어 자막도 필수가 되었다. 외국어는 해석하는 사람에 따라 약간의 차이가 있다. 이번 논란처럼 전혀 다른 의미로 오역을 했다면 제작진의 실수가 맞는 것 같다. 논란이 되자 해당 영상들을 삭제를 했는데 추가적인 해명이 나올지 주목해 본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