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짤방

오나미 열애 고백"남친은 前 프로 축구선수"골때녀 방송 중 남자친구와 달달한 통화

반응형

개그우먼 오나미가 열애 사실을 공개했다.

개그우먼 오나미는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축구선수 출신 남성과 교제 중이라고 직접 밝혔다. 오나미의 남자친구 이야기는 발가락 부상으로 응급실로 향하는 차 안에서 나왔다. 퉁퉁 부은 발로 차에 오른 오나미는 누군가에게 전화를 걸어 병원에 가고 있다고 알렸다.

오나미의 남자친구는 방송 중 통화에서  "아이고 어떡해. 많이 다쳤나 보다. 자기야. 만날 자기만 다치는 것 같다"며 오나미를 걱정했다. 연신 미소를 감추지 못한 오나미는 "죄송합니다. 자꾸 '자기야'라고. 제 닉네임이 '자기야'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남자친구가 축구를 했다. 프로에 있었어서 (부상에 대해) 많이 안다. 다치지 말라고 그랬는데 또 다쳤다"고 덧붙였다. 2008년 KBS 23기 공채 코미디언으로 데뷔한 오나미는 13년 만에 첫 공개 열애의 주인공이 됐다.

그리고 개그우먼 신봉선이 동료 오나미의 열애에 대해 언급했다. 신봉선은 15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서 스페셜 DJ로 출연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골(Goal) 때리는 그녀들’에서 오나미는 남자친구를 공개하며 열애를 고백했다. 이날 치열한 경기 끝에 부상으로 응급실을 가게 된 오나미는 차에 타자마자 누군가에게 곧장 전화를 걸었다. 전화를 받은 남성은 “응, 자기”라고 말했고, 오나미는 남자친구라고 밝히며 환하게 웃었다. 오나미는 전 프로 축구 출신 남자친구와 7개월째 열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갑작스럽게 공개된 오나미의 열애는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라디오 진행 도중 한 청취자는 오나미 열애에 대해 궁금해 했고, 이에 대해 신봉선은 “나미가 짝을 찾았다. 착한 친구다. 사랑을 응원한다. (오나미의) 남자친구를 본 적이 있는데 정말 괜찮은 친구다”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신봉선은 “나미야 내가 배가 아파서 우는 건지 져서 우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오나미는 골때녀 방송 후 한국일보와 인터뷰를 통해 "데뷔 이후 처음하는 연애다. 2008년에 데뷔했으니 13년 만에 만난 남자친구"라고 밝혔다. 또 "반년 정도 만났고 진지한 만남을 갖고 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러면서 "진심으로 나를 좋아해준다"고 넘치는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