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약쿠르트 약사 박승종 나이 학력 24만유튜버 사생활 폭로 여성 헤르페스 성병 판정 논란 총정리

24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약사 유튜버 ‘약쿠르트’(본명 박승종)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24일 오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약사 유튜버 OOOO에 대해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네티즌 A씨는 ‘약쿠르트’ 유튜브 영상 썸네일을 모자이크 처리해 올리면서 “영상에서 보이는 다정하고 건실한 모습에 반해 응원하게 됐다. 지난해 7월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응원 메시지를 보냈다. 이후 그 사람과 많은 메시지를 주고받다가 먼저 제게 만나자고 했다. 저희 집에 온 후 그는 피임기구 없이 관계하지 않겠다고 말하는 저를 무시하고 그냥 관계를 가졌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피임기구 없이 억지로 관계를 했을 때 이 사람을 끊어냈어야 했는데 저는 그저 그 사람과 더욱 가까워졌다고만 생각하고 상황분별을 할 수 없었다”라며 “이후 그 사람은 사귀자는 말도 없었다. 저를 여자친구로 두지 않고 일주일에 한 번씩 저와 잠자리를 가졌다. 제가 노력하면 (관계가) 변할 수 있겠지라고 생각하고 계속 만났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약쿠르트로부터 자신이 헤르페스에 걸린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 그리고 A씨도 성관계로 전염되는 헤르페스 2형 양성 판정을 받았다.

폭로한 여성 A 씨는 "평생 없앨 수 없는 바이러스라 몸에 계속 지니고 살아야 하는 병이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생식기에 물집이 올라오며 평생 약을 먹으며 관리해야 하는 병"이라고 말했다. A 씨는 병원에서 나오자마자 그와 통화를 했고, 성병에 옮았다는 얘기를 전하자 당황한 듯 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A 씨는 이후 잠시 그와 소원해졌지만, 또다시 그가 자신의 집에 (계속) 찾아왔고, 관계를 맺었다고 말했다. A 씨는 "이미 자신에게 성병이 있는 걸 인지하면서도 최소한의 안전장치도 없이 계속 관계를 하고 미리 얘기도 해주지 않았던 것, 성병을 옮은 걸 알고 회피하며 절 버렸던 것, 그리고 다시 찾아와서도 저를 그저 잠자리 도구로만 생각하며 자신의 즐거움만을 위해 절 이용했던 것이 육체적 피해보다 더 아픈 마음의 상처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A 씨는 "그 사람이 적어도 부끄러움을 느꼈으면 좋겠다. 정말 여성 건강 생각하고 사람 건강 생각하는 약사였다면 일말의 부끄러움은 갖고 살아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이후 이 폭로 글은 '네이트판'에서 삭제됐다. A 씨가 "약쿠르트 그 사람에게 연락이 와서 집에 찾아오고 자살하겠다고 해서 무서워서 일단 글 내립니다"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약쿠르트는 뚜렷한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은 상태다. 다만 현재 그의 유튜브 영상은 노출되지 않고 있으며, 인스타그램 게시물 역시 정리 중인 상황. 인스타그램에는 비난 댓글이 폭주하고 있다.

한편, 약쿠르트는 현직 약사로 본명은 박승종 학력은 서울시립대학교 생명과학과 2학년 수료 단국대학교 약학대학 약학과 학사 출신으로 나무위키에 나와있다 나이는 정확한 정보가 없지만 30대 중반으로 추정되고 있다. 2018년 11월부터 유튜브 채널을 운영해왔다. 훈훈한 외모로 주목받은 그는 24만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유튜버다. 지난해 6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에 출연했으며 SBS 라디오 ‘김영철의 파워FM’, 시사교양 ‘돈워리스쿨2’ 등에 출연하기도 했다.

자세한 폭로 내용은 이슈선생 영상 참조 


필자도 유튜버 약사 약쿠르트를 채널을 알고 있었는데 이런 논란으로 구설수에 오르다니  충격이다. 이번에도 역시 폭로의 시작은 네이트 판이였다 요즘 네이트는 판은 그야말로 온라인 폭로의 대명사가 되는 것 같다. 다음에 터질 폭로는 무엇이 될지 궁금하기도 하지만 무섭다. 아직 약쿠르트의 해명은 나오지 않았지만 이번 약쿠르트 사생활 폭로는 내용이 너무 구체적이다 그러나 네이트판 폭로가 모두 진실은 아닐수도 있다.


현재는 약쿠르트가 잠적을 하고 유튜브 영상도 모두 삭제한 상태 그의 유튜브에서는 친절한 훈남 이미지의 약사선생님에서 사생활은 전혀 다른 모습 폭로가 사실이라면 놀랍다. 약사와 성병 참 어울리지 않는 단어다 암튼 오늘은 유독 사생활 폭로 뉴스가 많은 하루였던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