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신현준 법적대응 갑질논란 김씨 주장 의혹 고발 이미 10년전 종결 된 것 반박 총정리

스포츠투데이는 14일 “신현준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주장하는 전 매니저 김광섭 씨가 마약류 관리법 위반 혐의로 신현준을 고발했다”고 최초 보도했다.

배우 신현준(51)으로부터 오랜 기간 부당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한 전 매니저 김모씨가 과거 신현준이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4일 ‘신현준이 2010년께 향정신성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정황이 있으니 이를 수사해달라’며 김씨가 전날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경찰 측은 “김씨가 고발장을 제출해서 임시 접수한 상태”라며 “10년 전 일이라 공소시효 문제도 있을 수 있고, 당시 검찰 수사도 이뤄졌던 것 같아 내용을 확인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김씨는 “신현준이 강남구의 한 피부과에서 진료를 받으며 프로포폴을 과다 투약한 정황으로 2010년 당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수사를 받았다”며 “이후 사건이 어떻게 마무리됐는지 조사해 달라”고 주장했다.

신현준의 현 매니저인 이관용 대표는 “도가 넘는 흠집내기”라며 “이미 10년 전에 종결된 사안인데 ‘재수사’라는 명목으로 명예를 훼손하려 한 점에 대해 철저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단 한차례도 프로포폴과 관련하여 소환을 요청받거나, 재조사를 받은 일이 없었다”고 언론을 통해 반박했다.

앞서 전 매니저 김 씨는 신현준 갑질 의혹을 제기했다. 과거 자신을 향한 막말과 체계적이지 않은 정산 문제를 폭로한 것. 이에 대해 신현준 측도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하지만 전 매니저 김 씨는 추가 폭로하고 고발장 등을 접수했다. 이에 신현준 측도 전 매니저 김 씨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신현준 측은 “거짓투성이인 김 대표는 물론, 이 사람이 제공하는 허위사실에 뇌동해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법적인 책임을 지게 하겠다”며 “오히려 김 대표가 다른 직원(매니저)의 임금을 미지급한 탓에 매니저가 여러 번 바뀐 것”이라고 맞섰다.

김씨가 주장하는 갑질 논란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한다는 기사가 나오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이번에는 10년전의 일에 대해 김씨가 의혹을 제기하며 고발장 까지 접수했다. 그리고 이 의혹에 대해 신현준 측이 정면으로 반박하며 김씨의 폭로전이 점점 심해지는 분위기다.  둘의 관계가 왜 이렇게 나빠졌는지 제3자의 입장에서 자세한 내막은 모르지만 슈돌 출연까지 하고 있는데 더이상 과거 폭로전은 멈추고 잘 해결 되었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