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짤방

양준혁 박현선 여자친구 나이 19살 차이 직업 프러포즈 청혼 영상 러브스토리 총정리

양준혁의 여자친구 예비 신부가 드디어 공개됐다.

▷TV 최초 공개◁ 특급 게스트 양준혁 예비 신부의 '청혼'♬

양준혁을 위한 사랑의 세레나데 'L-O-V-E'♪ (ft. 뽀뽀 미션💋)

26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양준혁과 결혼을 앞둔 박현선이 노래를 부르며 깜짝 등장했다. 이날 박현선이 부른 곡은 이소라의 ‘청혼’. 가장 먼저 박현선을 알아본 정형돈은 “양준혁의 예비신부다. 재즈가수”라고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어쩌다FC를 응원하기 위한 특급 응원이 펼쳐졌다. 밴드 뮤지션들이 등장하자 어쩌다FC는 당황해했다. 이어 한 여성이 등장했고 정형돈은 깜짝 놀라며 자리에 일어섰다. 멤버들은 어리둥절하며 누구냐고 물었고 허재는 “양준혁 형 형수님 되실 분이다”라고 소개했다.

양준혁의 예비신부는 상큼한 목소리로 가수 이소라의 ‘청혼’을 열창했다. 양준혁의 예비신부는 “‘뭉찬’ 이체 우승해요~”라고 개사하는 센스를 보이기도 했다.

노래가 마치자 양준혁은 예비신부를 소개했다. 양준혁의 예비신부는 “전 야구선수 현 축구선수 양준혁씨의 피앙새 박현선이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양준혁은 박현선 씨에게 화관을 씌워줬다.

 

양준혁의 첫 골을 기다리고 있는 예비 신부

(러브 스토리💕) 양준혁과 예비 신부 인연의 시작

예비신부 여자친구 박현선은 "안녕하세요, 전 야구선수 현 축구선수 양준혁씨의 피앙세 박현선"이라고 인사했다. 두 사람은 선수와 팬 관계에서 연인으로 발전한 케이스. 양준혁은 선수 시절 원정 경기를 갔다가 팬이었던 박현선을 처음 만났다. 사인 요청을 하는 박현선에게 매직펜이 없어 해주지 못했다는 첫 만남 일화를 공개했다. 이후 박현선은 양준혁의 미니홈피 방명록에 "너무 아쉽게 사인을 못 받았다"는 글을 남겼고, 이를 계기로 지금까지 인연이 이어졌다.

양준혁은 "쪽지를 주고받다가 은퇴식에 초대를 했다. 당연히 관심이 있으니까 초대를 했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교제 기간에 대해 양준혁은 "사귄지는 1년 가까이 됐다"고 말했다. 

박현선 씨는 “매주 골 넣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친구들마저 언제 골을 넣느냐고 해서 오늘 감독님께 부탁 드리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오늘은 선발 명단에 없다”라고 짓궂게 대해 웃음을 자아냈다.

양준혁 결혼 승낙 받게 된 이유 ☞ '성실함' + '열정'

달달함 한도 초과..♡ 양준혁-예비 신부의 풋풋 애칭

양준혁과 박현선은 약 1년간의 교제 끝에 사랑의 결실을 맺게 됐다. 두 사람의 나이차는 한편, 양준혁은 1969년생으로 올해 52세이며, 박현선 씨는 이보다 19세 연하인 33세로 알려져 있다. 그 때문에 결혼 승낙을 받기가 쉽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박현선은 부모님의 승낙을 받아낸 계기에 대해 "오빠가 정말 성실하다. 부모님께서 선수 생활을 18년이나 했다는 걸 높이 사셨다. 또 제가 오빠를 만나고 얼굴도 좋아지고 살이 많이 쪘다. 엄마, 아빠께서 그걸 보고 안심을 하셨던 것 같다"고 전했다. 서로를 부르는 애칭도 공개했다. 박현선은 애교 넘치는 사투리 억양으로 "오빠야~"라고 말했고, 양준혁은 "아이구 우리 애기"라고 화답했다.

햇빛☀️도 막을 수 없는 양준혁 피앙세의 응원

박현선은 "20대 일 때 오빠의 대시는 너무 크고 무섭게 느껴졌다. 악몽까지 꿀 정도였다. 제가 이렇게 변한 게 너무 신기하다. 지금은 오빠가 곰돌이 같고 귀엽고. 잘생겼다"라고 콩깍지가 씌인 말을 했다. 그러면서 "사귀고 나서도 많이 무뚝뚝하긴 하지만 자주 하트 눈빛을 보여주고 가끔 노래도 불러준다"고 자랑했다

박현선 씨는 “매주 골 넣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친구들마저 언제 골을 넣느냐고 해서 오늘 감독님께 부탁 드리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안정환 감독은 “오늘은 선발 명단에 없다”라고 짓궂게 대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현선 씨는 양준혁에게 아직 프러포즈를 받지 못했다고 하며 “양준혁이 빨리 골을 넣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양준혁은 프러포즈를 위해 여러 차례 슈팅에 나섰지만, 결과는 0:1. 어쩌다FC의 패배였다. 결국 멤버들끼리 다시 한 번 미니 경기를 펼쳐 양준혁이 골을 넣게 됐다. 양준혁은 골을 넣자마자 박현선에게 달려가 무릎을 꿇은 채 반지를 끼워줬다. 그는 “오빠가 평생 행복하게 해줄테니까 결혼해줄래?”라고 물었고, 박현선은 “내가 데려가 줄게”라고 화답했다. 이어 “짜고 치는 고스톱도 감동스럽다. 너무 감사하다”며 벅찬 소감을 전했다.

양준혁은 특히 이날 방송에서 "12월5일에 고척돔 야구장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며 결혼식 날을 처음 공개했다. 특히 그는 여건이 된다면 팬들도 초대하고 싶다는 의지를 드러내 기대를 모았다. 이와 관련 양준혁의 측근은 "팬들과 함께 하는 야구장 결혼은 양준혁이 누구보다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현역 선수 시절 '양신'으로 사랑받은 양준혁인 만큼 그를 아껴준 팬들과 결혼식을 함께 하는 이벤트를 선사하고 싶다는 것이다.

양준혁 프러포즈 대 작전💍 (with. 어쩌다FC💚)

다만 양준혁 측근은 "코로나19가 아직 기승이지 않나. 많은 사람이 운집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여 코로나19 상황이 가장 큰 변수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행히 아직 결혼까지 시간적 여유가 있어 지켜보고 있다. 다행히 코로나19도 잠잠해 지고 팬들과 함께 할 여건이 된다면 반드시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도 어제 방송을 양준혁의 예비신부 여자 친구가 궁금해 본방사수 했다 19살 나이차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것을 보여주며 행복하고 이쁘게 잘 살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