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T

도티 공식입장 영상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다. 뒷광고 여자친구 동석 논란 해명 총정리

샌드박스네트워크(이하 샌드박스) 대표이자 온라인콘텐츠 창작자인 도티(사진·본명 나희선)가 자신을 둘러싼 유튜브 ‘뒷광고’ 의혹을 부인하는 공식입장을 내어놓았다.

 

최근 이슈되는 뒷광고에 대해 한치의 부끄러움도 없다. 이는 3000개가 넘는 모든 영상을 일일이 확인해 보고 되돌아본 결론이다"라고 덧붙였다.

도티는 11일 유튜브 채널 ‘도티 TV’에 ‘진심’이라는 제목의 약 33분 분량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회사 차원에서도 뒷광고는 싫다"라며 "뒷광고는 시청자들을 기만하는 것이며 회사도 모르게 진행되는 것이기에 회사에 도움이 되지 않는 만큼 조장할 이유가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샌드박스는 지난 7일 향후 대책을 위한 철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할 것을 약속하며 이에 대한 방안 중 하나로 샌드박스 소속 임직원을 대상으로 전문 법률 기관에 의뢰해 '광고에 관한 법률과 의무'에 대해 정기적인 교육을 받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또한 도티는 “(직원에게) 옷을 사오라고 시켰다거나, 공식석상에 여자친구가 동석했다는 내용은 사실무근”이라며 “다만 허위사실들이 유포되는 사실이 너무 슬퍼서 이 점은 명백히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그간 불거진 사생활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도티는 초통령이라고 불리며 성공한 유튜버중에 대표적인 사례다 그러나 유명한 만큼 토티도 뒷광고 논란을 비할 수 없었다 여자친구 공식석상 동석 논란은 이게 뭐 문제가 되는지 모르지만 크게 문제가 없어보인다 요즘 유튜브에서는 뒷광고 논란으로 많은 대형 유튜버들이(보겸 양팡 쯔양 등) 은퇴선언 사과 해명 영상이 올라오고 있다. 필자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해보지 않아서 유명해지면 뒷광고의 유혹이 얼마나 이겨내기 힘든지 모르지만 결국 처음부터 이 영상은 광고를 포함하고 있다고 솔직하게 밝히고 올리면 아무 문제가 없다.

진심 도티 해명 영상

만약 광고주 협찬사가 돈을 내고 꼭 광고임을 밝히기 싫어한다면 광고를 처음부터 받지 않으면 된다. 뒷광고는 구독을 해준 구독자들과 시청자를 기만하는 행위다 수십만 수백만 유튜버로 성장하기까지 그 과정이 얼마나 힘들었을지 짐작이 간다 그런데 뒷광고 논란으로 잘 키운 채널과 유명세를 한방에 잃어버리면 얼마나 아까운 일인가 돈도 좋지만 장기적으로 보고 채널을 운영하는 것이 현명하지 않을까 굳이 광고 영상을 찍어야 한다면 대놓고 솔직하게 하라는 것이다. 영상 도입부에 광고 영상임을 밝히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일도 아니다 이런 뒷광고 없이도 충분히 많은 수익을 벌고 있는 대형 유튜버들 모두 반성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그리고 도티가 30분이 넘는 영상으로 진심이라고 올린 만큼 이번 해명을 믿어보는게 우선일 듯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