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 사고

경찰청장 사과,정인이 사건 3차례 신고 묵살 양천서장 대기발령 김창룡 대국민사과 영상 홀트아동복지회도 사과문 발표

반응형

입양 부모의 학대로 목숨을 잃은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경찰청장이 대국민 사과를 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생후 16개월 입양아가 양부모 학대로 숨진 이른바 ‘정인이 사건’에 대해 6일 공식 사과했다. 정인이가 지난해 10월 사망하고 3개월 만이다. 아동학대 신고를 세 차례 받고도 제대로 대처하지 않은 이화섭 서울 양천경찰서장은 대기발령을 받았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머리 숙여 사과한 뒤 “이번 사안으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국민 여러분께 깊이 사죄를 드린다. (정인이 사건) 초동 대응과 수사 과정에서의 미흡했던 부분들에 대해서도 경찰의 최고책임자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해 경찰의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전면적으로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김 청장은 “경찰의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전면적으로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며 “특히 사회적 약자와 관련된 사건은 경찰서장에게 즉시 보호하는 체계를 갖추고 지휘관이 직접 관장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동학대 대응시스템도 개선해 피해 아동을 조기에 보호하겠다고도 했다. 경찰청에 아동학대 전담부서도 신설한다. 김 청장은 “(정인이 사건)1차, 2차 신고가 있던 초기 단계에서부터 적극적인 수사가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아동 피해자 등에 대한 반복 신고는 모니터링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했다.

정인이의 입양 진행을 담당한 홀트아동복지회도 이날 “정인이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사과문을 냈다. 복지회 측은 “입양 진행 및 사후관리 강화를 위한 법, 제도, 정책적 측면에서 입양기관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보완하겠다”고 했다.

김창룡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대국민 사과 영상

이번 정인이 사건에 대한 경찰처장의 대국민 사과를 보면서 느끼게 한다. 이 세상에 정인이의 안타까운 죽음이 방송의 힘과 결합되어서 알져지지 않았다면 경찰청장이 이렇게 나나서 사과를 했을까 하는 의문이 든다. 한국사회는 여전히 아동학대의 심각성을 제대로 느끼지 못하고 흐지부지 또 다시 묻힐 수도 있었다. 아동학대의 문제가 어제 오늘의 일도 아니고 꼭 사건이 터져야 움직이는 이런 모습을 언제까지 봐야 하는건지 모르겠다. 제발 이번 사건으로 저출산 국가라고 말로만 고민이다 문제다 히지말고 태어나 있는 아이들 초자 방치하고 보호해주지 못하고 있는 현실을 반성하고 부실한 입양 제도와 아동학대에 대한 수사 처벌 법 강화로 오늘날 한국 사회에 작은 변화를 일으키는 계기가 되어서 제2의 정인이가 나오지 않게 하였으면 좋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