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문정원 사과 층간소음 논란 변명의 여지 없는 부주의 맞다 과거 예능 집공개 영상 이휘재 유튜브 발언 재조명 안상태 부부도 해명 총정리

반응형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인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층간소음 논란에  두번 사과를 헸다.

문정원은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앞서 층간소음 항의 댓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앞서 11일 문정원의 인스타그램에 한 네티즌이 "아랫집인데요.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하세요. 벌써 다섯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되나요? 리모델링 공사부터 일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초기라서 더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립니다"는 댓글을 남겼다.

이 층간소음 항의 댓글에 문정원은 "댓글을 이제봤다"며 "저도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고 시작하는 사과문을 남겼다. 문정원은 "마지막 뵌 이후로 정말 정말 주의시키고 있습니다. 부분부문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서 매트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이구요"라고 층간소음 항의에 따른 방안을 모색 중임을 알렸다.

또 "저희도 이곳 이사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어요"라며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서 친정집에 가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데도 잘 없네요. 최대한 조심한다고 하고 있는데 남자 아이들이다보니 순간 뛰거나 하면 저도 엄청 소리지르고 야단쳐가면서 엄청 조심시키고 있어요"라고 했다.

문정원은 "저번에 말씀해주신 것처럼 옆집 기침 소리도 들리신다고 하셔서 정말 아이들 웃는 소리조차 조용하라고 혼낼 때가 많아요. 아이들도 아랫집 이모가 힘드셔 하고 서로 조심하자고 하는데 남자아이들이다보니 갑자기 저도 통제가 안될 때가 간혹 있습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저희도 힘드신 것 알고 사과의 의미로 작은 정성이라도 준비해 가져다드리며 아이들도 함께 가서 죄송하다 말씀 드리고 해도 마음이 풀리시지 않는 거 같아 속상하네요"라며 "건물 구조상 해결되지 않는 문제이다보니 저희도 너무나 속상하고 또 죄송할 따름입니다. 더욱더 조심하라고 아이들 더 야단치고 가르치겠습니다. 심려 끼쳐드려 죄송합니다"고 했다.

문정원이 층간소음 항의 댓글에 사과를 한 뒤, 일부 네티즌들은 비난성 댓글을 게재했다. "실망이다" "유튜브나 방송에서 보니 주택인 줄 알았는데 빌라였네" "아랫집 상황 이해된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이와 반대로 "당사자들의 일은 지켜봐야 한다" "무작정 비난만 하면 안 된다" "잘 해결하기를" 등이라며 문정원-이휘재 부부를 응원하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비난과 함께 논란이 된 탓일까. 문정원은 새 게시물 댓글창은 닫았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이 다른 게시물을 통해 "왜 댓글창 닫았나요?"라면서 적절한 대처가 아니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후 방송인 이휘재의 아내이자 인플루언서 문정원이 이웃과의 층간 소음 논란에 대해 다시 한 번 사과했다. 문정원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층간 소음 문제와 관련해 사과의 말씀 드리고자 한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해당 댓글이 사라지면서 저의 댓글도 지워진 듯 하다. 그렇다고 문제 자체가 사라진 건 아니라고 생각해 다시금 글을 올린다"며 "층간 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고 밝혔다. 또 아래층에 거주하는 이웃주민이 층간 소음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하는 댓글에 답글을 달았던 일을 언급하며 "사과보단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하게 됐다.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문정원은 아래층 주민과 만나 사과하고 층간 소음 해결책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며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이어 "마지막으로 이웃주민분들과 저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많은 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문정원은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고 있다고 밝혔지만 문정원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는 집안에 매트가 깔려 있는 모습을 보지 못했다며 네티즌의 비난이 커졌다. 그동안 문정원이 유튜브와 SNS를 통해 공개한 영상 및 사진에서는 서언 서준 형제가 매트 없이 집안에서 뛰거나 야구놀이, 캐치볼, 피구 등의 놀이를 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이 사진과 영상들은 문정원의 사과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더욱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고 있다.

그리고 개그맨 이휘재와 플로리스트 문정원 부부가 층간소음 논란을 일으킨 가운데 이휘재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이휘재 아내 문정원은 지난 6일 유튜브 문정원의 정원에 '다시 찾아온 운동 휘바 운동 확찐살 날려버려요'라는 영상을 올린 바 있다.

문정원은 "2021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연말에 모두 집콕하느라 몸도 마음도 찌뿌둥하시죠? 오늘 운동은 남편 휘바가 꽃송이들을 위해 쉬운 동작 위주로 만들어 준 영상입니다. 저도 하루에 한번은 꼭 하려고 하는데요. 꽃송이 여러분도 함께 해보시는 건 어떨까요"라고 설명을 덧붙였다.

영상 속 이휘재는 "아내의 유튜브에 나오게 됐다. 다른 게 아니다. 격리를 했었다. 격리 하면서 이왕 이렇게 된 거 위기가 기회다 해서 운동을 조금 더 연구해보면 어떨까 생각해 격리 운동을 해봤다. 타바타 동작 중 괜찮은 것만 모았다"라고 말했다.이휘재는 "층간 소음이 걱정하시는 분들은 매트 하나 깔면 괜찮다"라고 이야기했다. 자막에는 '매트 하나 깔면 괜찮습니다(없으면 이불도 괜찮습니다)'라고 적혀 있다.

영상 속 이휘재는 홈트레이닝을 했다. 아들 서언도 잠시 등장해 같이 점프를 하기도 했다. 위층 놀이방에서 하는 가벼운 운동이었지만 층간소음 논란이 일어난 뒤 이휘재의 발언이 다시 화제가 되고 있다.

[연중집들이] 이휘재♥문정원 부부, 초등학생 쌍둥이를 위한 책상이 있는 맞춤 공간 [연중 라이브] 방음 안된다 발언

꽃을 든 엄마★문정원 새근새근 잘 자는 서언서준 쓰담쓰담♥ 편스토랑 집공개

그리고 문정원은 KBS 2TV '연중라이브'와 '편스토랑' 등에서 화이트톤으로 리모델링한 집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집은 이휘재가 총각 때 살던 빌라로, 문정원은 베란다는 플로리스트 문정원의 작업실이고, 심플하고 널찍하게 꾸민 집이 주목 받았다. 또 문정원은 '연중라이브' 집들이 코너를 통해 "집이 방음이 잘 안된다. 이사 오자마자 (아이들에게) 큰 소리 낼 일이 있었다. 원래 안그러는데 어디까지 소문난 지 모르겠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방송인 이휘재 문정원 부부에 이어 개그맨 안상태 부부도 층간 소음 논란에 휩싸이자 사과했다. 안상태는 13일 한 매체를 통해 "아이가 뛴 게 맞아 죄송스럽다. 아랫 층이 없는 1층으로 이사하기 위해 집을 알아보는 중"이라며 사과했다.

필자는 이번 문정원의 층간 소음 논란의 사과를 보면서 문정원과 이웃 양쪽 다 이해가 되었다. 한국의 층간 소음문제는 오래 되었다. 그리고 이웃간의 싸움으로 불미스러운 사건 사고 뉴스를 흔하게 접할 수 있다. 층간 소음으로 고통을 받는 쪽과 피해를 주는 쪽 모두 괴로운 일이다. 아이를 키우는 집은 항상 이웃들 눈치를 보고 사과를 해야 하는 입장이다.

그리고 부모들이 야단을 쳐도 말을 듣지 않는 경우가 아마 대부분일 것이다. 그래서 아이가 있는 집이 단독 주택으로 이사를 가거나 피해를 받는 이웃이 참다 참다 이사를 간다. 필자는 전원 주택에 살고 있다 이웃에 5살 어린 남자 아이가 가끔 놀러 오는데 정신이 하나도 없다. 뛰지 말라고 해도 소용 없다. 그리고 남매 조카들이 있는데 큰 애는 10살이 넘어서 놀러오면 얌전하다 그런데 어린 남자 동생은 신나서 뛰는 건 기본이고 에너지가 장난이 아니다. 아파트 사는 누나의 말을 들어보면 아웃한테 과일상자도 주고 항상 신경 쓴다고 한다.

가장 좋은 방법은 어린 아이들이 말을 들으면  되겠지만 그것도 초등학교 고학년이나 되야 가능하다. 층간 소음 문제는 한국 현대인들에게 너무 힘든 일이다. 이웃의 지적 처럼 정말 매트 조차 깔지 않았다면 문제가 있어 보이긴 하다. 암튼 이휘재 문정원 부부가 이웃과 잘 해결하길 바란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