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사유리 기부 서양 남자 정자 기증 혼혈 아들 젠 100일 기념 유튜브 수익 천만원 베이비박스 기부 자발적 비혼모 선택 소신 총정리

반응형

'자발적 비혼모'로 화제를 모은 방송인 사유리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수익금을 베이비박스에 기부했다.

9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사유리 측은 "사유리가 최근 1000만원을 베이비박스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아들의 100일을 맞아 이같은 결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사유리는 "같은 엄마로서 어떤 마음으로 거기까지 아이를 데리고 갔을까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며 "키우고 싶은데 못 키우는 사람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 생명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기 때문에 그런 곳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생각 한다"며 "'비혼'이면서 육아를 혼자 책임져야 하는 어려움을 알기에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리고 사유리는 "많은 분들이 유튜브를 봐주셔서 나온 수익으로 기부한 것"이라며 "열심히 벌어서 앞으로도 꾸준히 기부를 많이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베이비박스는 불가피한 사정으로 아이를 키울 수 없는 부모가 아이를 놓고 갈 수 있도록 마련된 시설이다. 베이비박스는 부모들이 양육을 포기한 영아들을 임시로 보호하는 간이시설로, 주사랑공동체 교회에서 운영하고 있다.

앞서 사유리는 일본 한 정자은행에서 서양인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지난해 11월 아들 젠을 출산했으며 유튜브를 통해 초보 엄마의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구독자는 무려 25만 명에 달한다

사유리는 "'엄마'가 된 뒤 베이비박스에 더 마음이 갔다"라며 "같은 엄마로서 어떤 마음으로 거기까지 아이를 데리고 갔을까 생각하니 마음이 아팠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저는 아이를 정말 너무 가지고 싶었고 어렵게 가졌다. 그래서 아이 생명이 얼마나 소중한지 알기 때문에 그런 곳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이런 곳의 존재를 모르고 아이를 혼자 낳아 죽이거나 버리는 사건이 많은데 너무 안타깝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사유리는 "아들 젠이 신생아일 때 하루에 20개 넘게 기저귀를 썼다"면서 "매일 매일 기저귀, 분유 등으로 나가는 돈이 정말 많다. 돈이 없으면 (양육이) 어렵다는 사실을 피부로 느낀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유튜브를 봐주셔서 나온 수익으로 기부한 것이다 보니 내가 기부를 했다는 느낌이 별로 없다. 열심히 벌어서 앞으로도 꾸준히 기부를 많이 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금전적인 기부 뿐만 아니라 봉사활동도 하고 싶다는 사유리는 "코로나 때문에 아이들이 많이 있는 곳에 방문하는 건 민폐가 될 것 같아 베이비박스에 가지 못했다"라며 "코로나가 잠잠해지면 가서 뭐든 도움 되는 활동을 하고 싶다" 말했다.

2021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보고 싶은 사람들을 만났어요~ [엄마,사유리_12화] - 사유리TV 최신 영상

그리고 '자발적 비혼모'라는 선택에 대해 여전히 우려 섞인 시선을 보내는 사람들에게 사유리는 "결혼하지 않고 아이를 낳는 것에 대해 손가락질당하고 욕먹는 것, 신경 안 쓴다. 아이를 못 가졌을 때의 불안감, 어두운 터널 속에 있는 느낌보다 지금이 훨씬 행복하다. 가끔 아기가 불쌍하다는 댓글이 달리는데 불행한지 아닌지는 아이가 정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내 아이가 나중에 행복하다고 말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다. 또 그렇게 불쌍하다고 하거나 손가락질하고 욕하는 사회 분위기도 조금씩 바뀔 것이라고 믿는다"는 소신을 전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