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토픽

중국 염색귤 파 알몸 배추 김치 영상 기자 SNS 폭로 색소는 기본 과거 가짜 달걀 제조 식품 위생 '충격'

반응형

중국이 '알몸 배추'로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최근 '염색 귤'까지 등장했다.

최근 중국 왕이 등 현지 매체는 '염색 귤'이 논란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인 A씨는 지난달 고향 인근의 한 전통시장에서 한 근(400g)에 3.5위안(약 610원)인 귤을 샀다. 구매 당시 귤은 보통 재래시장에서 볼 수 있는 크기보다 훨씬 컸고 신선해 보였다고 한다. 그러나 집에 돌아와 귤을 먹기 시작한 A씨는 이내 귤의 상태가 이상하다는 것을 느꼈다. 과육이 모두 말라붙어 삼키기 어려웠던 것이다.

A씨는 과일 가게 주인이 소비자를 속이기 위해 불량 귤에 색칠을 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냅킨 한 장을 꺼내 귤을 닦았는데 빨갛게 물든 색소가 잔뜩 묻어 나왔다며 "시식을 우선 해본 뒤 구매했으면 이런 일은 없었을 것"이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왕이 기자가 직접 살펴본 귤에는 껍질의 작은 구멍 하나하나에 붉은 염료의 흔적이 그대로 있었다고 한다. 일부 귤은 아직 염료조차 마르지 않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중국 웨이보 등 SNS에서는 자신도 염색된 귤을 먹었다는 제보와 함께 인증 사진이 잇따르고 있다. 이에 대해 현지 시장감독관리국 관계자는 "A씨가 산 귤은 보관 기간이 상당히 지난 상태"라며 "신선도 유지를 위한 약품 처리는 가능하지만, 착색제를 이용한 염색은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라며 "귤을 살 때 맛을 보는 것 외에 외관을 먼저 살펴보라. 표피 색깔이 선명하고 붉은 부자연스러운 귤은 주의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중국에서는 염색 귤 뿐만 아니라 '염색 파'까지 발견돼 공분을 일으켰다. 지난 1월 중국 구이저우성에서 '염색 파'가 대량으로 발견됐다. 당시 '염색 파'를 고발한 누리꾼은 SNS에 "시장에서 산 파를 휴지로 닦으니 색소가 묻어나왔다"고 전했다. 하지만 대파를 판 상인은 "방부제 때문에 대파 색이 진해진 것"이라고 해명해 더욱 논란을 일으켰다.

이밖에도 "대파, 양배추, 상추에서도 파란 색소를 봤다"고 증언한 누리꾼도 있다. 또 2006년에는 일부 유통업자들이 중국산 흰깨에 발암 의심 물질인 타르계 색소를 입혀 검정 참깨로 판매해 공분을 샀다.

지난 11일 국내에서는 중국인 남성이 알몸으로 절인 배추 더미에 들어가거나 굴삭기로 배추를 옮기는 등 중국산 김치 만드는 과정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며 파장이 일었다. 국내 음식점에서 비용 절감을 위해 대부분 중국산 김치를 사용하고 있어 소비자들 사이에 '김치 포비아(공포증)'가 확산하고 있다.

이러한 논란들과 관련해 중국 당국은 단계적으로 식품안전기준 관리시스템을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오는 2035년까지 국제표준 수준에 맞춘다는 계획을 밝혔다.

필자는 왠만하면 중국의 욕을 하고 싶지는 않다 그러나 이렇게 식품가지고 장난을 치는 그들의 행동은 절대 용서할 수가 없다 이번 염색귤 말고도 과거 어떤 프로에는 배추 끝 부분을 신선하게 보이게 하기 위해 녹색 색소를 뿌리는 모습도 어떤 고발 프로 영상에서 보았다. 그 당시 영상에서 취재진에게 그 중국인이 하는 말이 떠오른다. 한국의 수입 업자가 시켰다고 해명하며 양심도 없어 보였다. 또 가짜 달걀도 만들어서 만드는 중국인데 어찌보면 이런 염색 귤은 놀라운 것도 아닐 수도 있다.

포클레인 김치?…중국산 먹거리 안전불감증 다시 도마에 / KBS 2021.03.17.

중국 당국은 2035년까지 국제표준에 맞추겠다는 계획이라는데 여태까지 뭐하다가 늑장 대응이 따로 없다. 중국 농산물을 한국 뿐 아니라 전세계로 많이 수출되고 있는데 참 걱정 된다. 위 마지막 위 영상을 보면 중국에서 수출해서 농산물들은 일단 피하는게 좋을 것 같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