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짤방

간미연 해명 편스토랑 눈물 영상 남편 황바울 선물 감동 때문 내가 번돈 가족 생활비 써서 아냐 오해 소지 기사 제목 오류 지적

반응형

걸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간미연이 ‘편스토랑’ 방송 중 흘린 눈물에 대해 해명했다.

앞서 간미연은 지난 26일 방송된 KBS2 예능 ‘신상출시 편스토랑’ 짝꿍 특집에서 남편 황바울과 함께 새 편셰프 멤버로 출연해 요리 실력을 뽐냈다. 두 사람은 시종일관 달달한 모습을 드러내며 서로를 향한 애정과 생일 이벤트, 눈물 고백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런가 하면 2세를 향한 기다림의 마음 등 신혼부부의 솔직한 고민도 털어놓으며 공감대를 이끌기도 했다. 또 간미연 남편 황바울이 선보인 각종 특별한 레시피들이 시청자들의 호기심과 궁금증을 자극하는 등 출연 후 각종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그런데 방송이 나간 후 간미연은 2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기사 제목 문구가 담긴 사진 한 장과 함께 해명글을 게시했다. 공개한 사진 속에는 ‘간미연 “내가 번 돈 가족 생활비로, 포기했다” 눈물’이란 문구의 기사 제목이 담겨 있었다. 간미연은 해당 기사 제목에 대해 “아무래도 줄이다 보니 이렇게 기사가 많이 난 것 같다”고 운을 떼며 “저는 그 돈을 생활비로 써서 슬퍼서 운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이어서 간미연은 “생활비로 쓴 건 정말 하나도 아깝지 않고 당연한 거다. 눈물은 신랑이 준 선물에 감동받아서 운 거였다”고 설명하며 “기사 제목을 볼 때마다 제가 가족들한테 미안해진다. 이 글 보는 분들이라도 제 마음 알아달라”고 요청했다.

[에디터's 꿀잼Pick] “이젠 자기 위해 살아...” 영끌로 모은 남편 생일선물에 눈물ㅠㅠ 쏟은 #간미연​ | #편스토랑​ | KBS 210326 방송

이번 간미연의 해명을 보면서 간미연이 오죽하면 인스타에 글까지 올렸는지 이해가 간다 위 영상만 봐도 충분히 간미연이 자신이 번돈을 가족 생활비로 써서 슬퍼서 운게 아닌데 남편에게 감동에서 흘리는 기쁨에 눈물이다 당시 편스토랑 페널들도 다 이해를 하고 다들 간미연 황바울 부부의 모습에 감동 받아서 우는데 기사 제목만 보면 오해 하기 딱 좋은 것 같다. 좀 어이가 없다. 당시에 방송에서의 내용을 잘 모르는 네티즌들은 이런 황당한 제목 때문에 오해를 하게 되고 간미연 부부 당사자들은 잘못된 기사 제목 때문에 이렇게 해명까지 해야 하는 상황이 뭔가 씁쓸하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