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짤방

동물농장 이효리 영상 첫 반려견 순심이 죽음 눈물 이별 회상 추억 마지막 이야기

반응형

가수 이효리가 SBS 'TV 동물농장'에 출연해 세상을 떠난 반려견 순심이를 추억했다.

“내가 키워야겠다” 이효리, 순심이와 보호소에서의 첫 만남

이효리, 10년 동안 순심이를 통해 배운 ‘사랑과 교감’

5월 9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가수 이효리와 반려견 순심이의 마지막 이야기 '효리와 순심이 3647일간의 기억'이 그려졌다. 순심이는 이효리가 처음 키운 반려견으로 지난해 12월 23일 세상을 떠났다.

동물 농장에 출연한 이효리는 이날 "유기견 입양도 많이 하고 임시보호도 많이 했었다. 다른 개가 하나씩 올 때마다 순심이는 묵묵하게 그 과정을 지켜보면서 질투하거나 티를 내지 않았다"며 "'속으로 섭섭하지 않았을까'라고 나중에는 그런 생각이 들더라. 내가 자식은 없지만 순심이는 큰딸이라고 해야하나. 그런 느낌이었다"라고 순심이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이어 "언젠간 갈텐데 생각만 하다가, 진짜 가는 건 다르더라. 먹을 거 좋아하니까 웬만하면 먹을텐데 먹을 것도 끊는 걸 보면서 '아 이제 진짜 끝이구나' 싶었다"고 순심이의 마지막 상황을 회상했다.

[눈물] 이효리, 떠나보낸 순심이 향한 그리움에 울컥

그리고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순심이가 떠나기 전 함께한 영상을 봤다. 영상 속 이효리는 축 쳐져있는 순심이를 보며 눈물을 흘렸다. 이효리는 "순심이 치료가 힘들다고 했을 때 계속 울었다. 혼자 오열하고 그 영상 보면 순심이가 아니라 내가 아픈 것처럼 계속 울었다"고 심경을 전했다.

또한 이효리는 "반려동물이 세상을 떠날 때 보호자가 얼마나 슬퍼할지를 두려워한다고 하더라. 순심이 같이 사랑이 많았던 아이는 더욱 그럴 것 같아서 순심이를 편하게 보내주자는 생각을 많이 했다"며 "아픈 것도 너무 순하게 아팠다. 소리 한 번 안 내고"라고 또 눈물을 흘렸다.

[TV 동물농장 레전드] ‘슈퍼스타 이효리, 유기견 보호소 가다’ 풀버전 다시보기 I TV동물농장 (Animal Farm) | SBS Story

그리고 "프로젝트 그룹 환불원정대를 하고 나서라 순심이 마지막 찍은 동영상 보면 내 앞머리가 노랗다. 얼굴은 슬픈데 머리가 웃기다. 활동을 그렇게 하고 시간을 많이 뺏겼지만 너무 침체되어 있지 않게 해주려고 순심이가 일을 만들어주고 갔나 싶기도 하다"라며 순심이와의 최근 에피소드를 밝혔다.

끝으로 이효리는 "순심이 꿈을 일주일에 두 세번 정도 꾼다. 순심이가 계속 나온다. 꿈에서 깨면 슬픈 게 아니라 기분이 좋다"라며 "많이 배웠고 공부했고 마음이 따뜻했다. 마지막까지도 나를 변화시키고 가는구나. 쓰다듬어주고 안아주고 싶다"고 함께한 3647일을 정리했다.

반응형
  • greenk 2021.05.10 17: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의 집에도 말티즈 한 마리 있는데, 이름이 순심이랍니다.
    반려동물이 떠날때 보호자가 슬퍼할 것을 걱정한다는 말이 감동이네요.
    아내는 순심이를 나보다 더 아낀답니다.
    주의깊게 지켜보면 아내가 순심이를 돌보는게 아니고 순심이가 아내를 돌보고 있더군요.
    가끔은 그런 순심이가 애뜻하기도 하고, 언젠가 이별이 찾아왔을 때, 난 기분이 어떨지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