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강승화 사과 "원치 않는 임신도 축복" 발언 논란.."진심 죄송" KBS아나운서 나이 학력 결혼 누구 총정리

반응형

KBS 강승화 아나운서가 딩크(DINK) 부부의 임신 사연을 놓고 한 발언에 논란이 일고 있다.

8일 오전 방송된 KBS2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중 '이인철의 모의 법정' 코너에는 아이를 갖지 않기로 한 10년차 맞벌이 부부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은 이렇다. 올해 마흔 여섯 살인 아내는 병원에 갔다가 임신했다는 소식을 듣게 된다. 그런데 남편은 결혼 전부터 딩크족으로 살겠다는 아내의 말에 정관수술을 받았다고 했기에 임신이 불가능한 상황인데 임신을 하게 된 것이다.

아내가 남편에게 수술을 받은 것인지, 어느 병원인지 추궁하자 남편은 사실 수술받지 않았다고 털어놓는다. 그러자 아내는 10년 동안 거짓말 한 것이며 '성폭행'이자 '사기 결혼'이라고 주장했다.

강 아나운서는 사연을 듣고 난 뒤 "사실 전 좀 그렇다. 축하할 일이지 이걸 이혼까지 가냐" "요즘 아이를 못가져서 힘든 부부도 많은데 이런 축복인 상황을 갖고 이혼을 하니 마니, 사기니 아니니 하는게 전 굉장히 불편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또 "아이는 축복이니까 아이로 인해 사람이 젊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이왕 생긴 아이라면 잘 키우는 게 현명한 방법이 아닐까 싶다"고도 했다.

이인철 변호사는 남편에게는 정관수술 했다고 아내에게 거짓말한 점과 수술을 하지 않아 언제든 아내가 임신할 수 있었는데 조심하지 않았다는 점(주의 의무 위반 과실) 등이 이혼사유가 될 수 있고 위자료도 청구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고의적으로 아내를 임신하게 한 것이라면 더 큰 책임을 물게 될 수 있다"고도 했다.

방송 이후 일부 시청자들은 강승화 아나운서의 발언에 강한 불편함을 느꼈다. 한 시청자는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게시판에 ‘원치않는 임신을 한 여자에게 축복이라는 말을 한 아나운서’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려 강승화 아나운서의 공식 사과와 하차를 요구했다.

청원인은 “시대를 역행하는 발언과 피해자가 버젓이 있는 상황임에도 가해자를 두둔하는 발언을 일삼는 것은 공영 방송사인 KBS에서는 절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합의된 비출산에 거짓말로 아내를 속여 임신하게 만든 것은 범죄다. 이에 문제가 없다고 말하는 사람을 방송에서 더는 보고 싶지 않다”고 지적했다. 해당 청원은 이날 오후 9시30분 기준 4000명에 육박하는 동의를 얻었다.

한편 강승화 아나운서는 올해나이 1984년 6월 21일생 38세다. 서울 출신으로 고려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 후 2012년 39기 공채로 KBS에 입사했다. 강승화 아나운서는 KBS 1TV 'KBS 뉴스 5', KBS 1TV '뉴스광장' 등에 출연했으며  KBS 2TV '출발 드림팀', KBS 2TV '여유만만'을 통해 예능감과 입담까지 뽐냈다. 최근엔 tv 쇼 진품명품 mc를 밑고 있다.

그리고 강승화 KBS 아나운서는 2015년 5월 16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에 위치한 KBS 신관 웨딩홀에서 결혼했다. 딩시 보도에 의하면 강승화 아나운서는 아내 부인 조혜연씨  대학시절 캠퍼스 커플로 시작해 8년 넘게 열애 끝에 부부가 됐다고 빍혔다.

이번 발언 논란이 커지자 강승화 아나운서는 “해당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여성의 마음에서 공감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언론 매체를 통해 사과했다. KBS 측은 관련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전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