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한예슬 미담 단골 애견미용숍 원장 "부친상에 화환·부조금 500만원.. 5년 봤는데 이런 사람 없더라" 가세연 김용호 악플러 등 법적대응 예고

반응형

여배우 한예슬의 미담이 공개됐다.

과거 강남에서 애견 미용실을 운영했다는 한 누리꾼은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우 한예슬. 내 인스타에서 이야기를 하려니 어색하긴 한데. 또 내가 입이 근질거린다"면서 한예슬의 미담을 털어놨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작성자와 한예슬이 함께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과 지난해 한예슬이 본명 '김예슬이'로 500만원을 보낸 내역 등이 담겼다.

한예슬 미담을 공개한 이 누리꾼은 "강아지 이름이 바마라서 내가 바마엄마라 불렀지. 본명이 김예슬이. 근데, 요새 엄청 씹히고 있더라. 그럴만하지 싶다. 솔직히. 평소 행동이 오죽 이상해야 말이지"라며 "무슨 여배우가 강아지 맡기는 원장네 아버지상에 화환을 보내서는... 부산에 있는 울 아버지 장례식장이 얼마나 난리였는지. 위 아래층 상주들이 저 꽃이라도 가져간다고 난리치는 바람에 내가 상주로서 아주 난감했다"며 고마웠던 사연을 전했다.

그러면서 "평소 유치원비 계좌로 꼬박꼬박 입금해주던터라 내 계좌번호 알고 있는데... 뜬금없이 500만원은 뭐지. 이거라도 위로가 되길 바란다는데... 울 아버지 노자돈 너무 많이 드려서 아버지 가시는 길 오래 걸리라는 건가"라며 "아주 펑펑 울었다 덕분에"라며 한예슬이 자신의 부친상에 화환을 보내고 거금 500만원을 부조했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 작성자는 "난 바마 엄마를 사람 김예슬이로 5년을 봤는데 이런 사람 또 없더라. 진짜 좀 놔둬라. 본인이 뭘 하든 본인 삶"이라며 한예슬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제기하는 유튜버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달 10살 연하 남자친구와 공개 열애를 시작했다. 이후 '가로세로연구소' 측과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유흥업소 접대부 출신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한예슬이 과거 미국 LA의 룸살롱에서 근무했으며, '버닝썬 여배우'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결국 한예슬은 21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태평양을 통해 법적 대응의 뜻을 재차 밝혔다. 태평양 측은 "의뢰인과 관련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가로세로연구소'는 물론 이와 동일, 유사한 내용을 포함한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예슬의 법적조치와 미담이 전해지며 연일 한예슬이 이슈의 중심이다. 앞으로 어떻게 전개가 될 지 계속 주목해 본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