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짤방

구해줘홈즈 사과 '한남' 부각 자막 남혐 논란 제작진 .."작은 부분까지 살피겠다"

반응형

'구해줘! 홈즈'가 남혐(남성혐오) 단어를 사용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에서는 바다를 사랑하는 신혼부부가 의뢰인으로 등장했다. 덕팀에서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민정과 공간 디자이너 임성빈, 김숙은 영상에서 매물 2호를 살펴봤다.

영상 속 임성빈은 "이 집은 무려 파이브 베이다. 그래서 이 집의 이름은 아 유 5베이?''라고 말했다. 임성빈은 스튜디오에서 붐에게 "도와주세요"라고 요청했다.

그런 가운데 장동민은 매물 영상을 보면서 '엄지발가락 사망존'이라고 농담했다. 모두가 웃을 때 붐은 '아유 오베이' 이름을 고심하는데 몰두했다. 양세찬은 "옆에서 아유 오베이만 신경쓰고 녹화에 집중을 하지 않는다"라고 폭로했다.

이때 '모두가 엄지발가락의 희생으로 웃는 이때 못 웃는 한 남자'라는 자막이 흘러 나왔다. 언뜻 문제가 없는 자막으로 보인다. 한남은 한국남자를 줄인 것으로 한국 남성을 비하하는 단어로 알려졌다.

'구해줘 홈즈'의 공식 홈페이지에는 "남혐 단어 해명과 조치 부탁드린다", "남혐 단어 해명해 주세요", "구해줘 홈즈는 남혐 프로그램인가요?", "남혐 단어 대놓고 자막에 부각", '대놓고 한남 자막 쓴 건 의도가 다분하네요" 등이라며 불만을 쏟아냈다.

'구해줘 홈즈' 제작진은 이날 "지난 방송 자막 일부 내용 중 시청자 여러분께 의도치 않게 불편을 끼쳐드린 것과 관련해 제작 과정에서 논란이 될만한 부분이 있는지 세심하게 확인하지 못했다"며 "앞으로는 작은 부분까지 살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논란이 된 해당 부분에 포털에 올라온 영상은 비공개 처리 되었다.

지난번에 필자가 연예인들의 이런 여혐 남혐 논란이 생길때마다 방송국에서도 인터넷 용어를 방송 자막으로 많이 쓴다고 우려를 했는데 결국 구해줘 홈즈에서 논란이 터졌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한 자막 사용을 하길 바란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