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하준수 하차 안가연과 결혼발표 전 여친'환승이별' 폭로 주장 논란 코빅측 통편집 예고

반응형

개그맨 하준수, 개그우먼 안가연 커플이 '환승이별'  폭로 '바람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해명글 이들이 출연하는 '코미디 빅리그' 하차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1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그맨 H군과 개그맨 A양’이라는 제목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의 글쓴이는 “2010년 12월 12일부터 8년간 현재 개그보다 캐리커처로 더 유명해진 개그맨 H군과 연애 동거 결혼 약속까지 했던 사람”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저희 둘이 헤어지기 전부터 개그보다 모 사이트 웹툰으로 데뷔해 유명해진 A작가와 바람을 피우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두 사람에게 제대로 된 사과 하나 받지 못했고 저희둘이 살던 집에 제가 일을 하러 나간 낮 시간에 둘이 오토바이타고 와서 저희 집으로 올라간 씨씨티비 영상이 있는데도 저 사람들은 내가 잘못해서 자기들이 바람을 피웠다며 끝까지 제대로 된 사과 한마디 없이 저를 기만했다”고도 했다.

글쓴이는 "유방암 재발 후 항암을 할 수도 있다는 담당 교수님의 말에, 머리 기르려면 오래 걸리니 웨딩사진이라도 찍어놓자 해서 찍은 사진"이라며 웨딩 사진도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12일 오전 ‘하준수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등장했다. 하준수로 추정되는 이는 “글쓴이의 주장 전체를 부인하지는 않겠다. 글쓴이이에 상처가 될만한 일이 있었음을 저로서도 인정하는 바다”라며 “사과를 받지 못했다는 주장은 결단코 진실이 아니다. 2018년 11월 7일 일이 터지고 난 후, 저는 그 후로도 글쓴이에게 계속하여 거듭 반복적으로 사과의 심경과 사과의 말을 전하였음은 물론 도의적인 책임감으로 가연이와도 합의하에 공식적으로 결별한 상태였다”라고 해명했다.

현재 하준수라고 주장하는 이의 글은 삭제된 상태다. 하준수의 SNS 계정 역시 삭제된 상태다. 하준수가 자신의 글을 삭제하고 침묵하는 사이, 글쓴이의 추가 폭로가 이어졌다. 글쓴이는 “본질적인 건 바람을 피워서 헤어짐으로 인해 그간 겪었던 정신적 피해를 밝히고자 한다. 우울증약 복용을 3년간 하면서 이제는 약 없으면 일상 생활을 하기도 힘든 상황이다”, “그 남자 분을 검색하면 나오는 반려견은 현재 제가 키우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하며 메시지, 웨딩사진 등을 추가적으로 올렸다.

글쓴이의 동생이라고 설명한 이도 “형이 그 분과 바람을 피면서 그걸 들키기 전에는 헤어지는 이유를 형을 계속 의심하고 집착하는 누나 탓이라고 말하지 않았느냐. 진실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그런 이유라 생각했는데 지금 누나에게 정말 미안하다. 실제로 용서하려고 했지만 원하지도 않는 형 소식을 유튜브며 TV며 볼 수밖에 없는데 어떻게 없는 사람 취급하고 삭히고 용서할 수 있겠느냐”고 분개했다.

전 연인이라 주장하는 이의 추가 폭로가 이어짐에도 하준수는 아직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OSEN이 하준수의 입장을 들어보고자 연락을 취했지만 받지 않으며 철저히 침묵을 지키고 있는 상황이다. 하준수가 어떠한 말도 하지 않으면서 특히 두 사람은 자신들을 향한 비난에도 지난 13일 tvN '코미디 빅리그' 녹화에 정상 참여해 논란을 키우고 있다.

한편 하준수는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캐리커처 그림으로 관심을 받았다. 연인인 안가연은 츄카피라는 예명으로 웹툰을 그리고 있다. 두 사람은 최근 결혼을 발표했다. 결혼을 발표하고, 지난 11일 방송된 ‘코미디 빅리그’에서도 알콩달콩 커플 케미를 보였던 하준수와 안가연은 ‘바람’, ‘환승이별’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결혼 발표 후 꽃길을 생각했던 두 사람이 이 가시밭길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해진다.

개그맨 하준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하는 A씨는 12일 오후 엑스포츠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오전 법률 대리인을 만나기 전 짧게 심경을 전하기도 했던 A씨는 이번 인터뷰를 통해 하준수 관련 폭로글을 올린 이유와 법적 대응으로 이어지게 된 과정 등을 밝혔다.

먼저 폭로한 전 여친 A씨는 하준수가 안가연과 사귀는 과정에서 바람을 피웠다는 폭로글을 올린 이유를 밝혔다. 그는 "그동안 하준수가 나오는 그 어떤 방송이나 유튜브 영상도 보지 않았다. 그러다가 최근 우연히 안가연과 함께 출연한 영상을 봤다"고 말했다. 이어 "영상에서 하준수가 결혼을 발표하며 연애 과정을 설명하더라. 하준수가 아무렇지 않게 사귄 시기를 두고 거짓말하는 모습을 보고 참을 수 없었다"고 힘줘 말했다.

A씨는 또 "폭로글을 올린 뒤 하준수한테 먼저 연락이 왔다. 글을 내리면 사과할 의향이 있다고 하더라. 사과를 먼저 할 생각은 없었다. 순서가 잘못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A씨는 하준수와 전화 통화 이후 하준수, 안가연의 변호사로부터 연락을 받았다며 "저도 변호사까지 선임하면서 법적 대응을 할 생각은 없었다. 그런데 이미 이런 날을 대비해 준비해온 것 같았다"고 전했다.

또한 A씨는 "그저 사과를 받고 싶을뿐"이라고 강조하며 "내일 양측 변호사들 간 대화를 나눈다는 얘기를 들었다. 이제 모두 법률 대리인을 통해 이야기를 나눌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후 두 사람의 녹화 강행에 일부 시청자들은 '코미디 빅리그' 보이콧을 외쳤다. 공식 홈페이지 시청자 게시판에는 항의글이 이어졌다. 사생활 문제를 일으킨 두 사람은 결국 '코미디빅리그'에서 하차하게 됐다.

결국 16일 코미디언 하준수와 안가연이 바람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함께 출연 중이던 '코미디 빅리그'에서 하차했다. tvN 예능프로그램 '코미디 빅리그' 관계자는 16일 스포츠투데이에 "제작진과 상의 후 하준수와 안가연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게 됐다"며 "이들은 이번주 방송분에서도 통편집된다"고 밝혔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