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손흥민 분쟁,에이전트와 결별선언 독자노선 초상권 계약서 사건 총정리

자신의 에이전트사였던 스포츠유나이티드와 분쟁에 휘말린 손흥민(뒤)과 아버지 손웅정 씨. “손흥민과 스포츠유나이티드는 애초에 에이전트 계약서를 쓴 적이 없다.”(손흥민 측)  한국 축구 간판스타 손흥민(27·토트넘)이 에이전트 분쟁에 휘말렸다. 반박과 재반박을 이어간 손흥민은 기존 에이전트사와 헤어지고 새롭게 전담 에이전트 체제를 꾸리기로 했다.

손흥민의 아버지 손웅정 씨가 운영하는 SON아카데미 측은 25일 손흥민의 에이전트 업무를 해 왔던 ‘㈜스포츠유나이티드’ 측과 헤어지기로 했다고 밝혔다. 스포츠유나이티드 측이 손흥민과 상의 없이 A엔터테인먼트에 회사를 매각하는 계약을 추진했고, A엔터테인먼트가 투자 유치 설명회를 하면서 손흥민의 동의 없이 초상권을 사용했다는게 결별의 이유다.

이에 앞서 스포츠유나이티드 측은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한별을 통해 “손흥민 선수의 날인이 들어 있는 독점 에이전트 계약서가 존재하며, A엔터테인먼트와의 계약은 사전에 손흥민 아버님 손웅정 감독님 동의하에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손흥민 측은 “손흥민과 스포츠유나이티드와는 애초에 에이전트 계약서를 쓴 적이 없다”고 밝혔다. 신뢰를 바탕으로 에이전트 업무를 맡겨왔다는 것이다. 손흥민 측은 “(에이전트 계약서가 없기 때문에) 법인 매각 계약에 동의한 바도 없고 이에 관여할 권한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손흥민 측은 “스포츠유나이티드와 A엔터테인먼트 어느 쪽과도 접촉할 의사가 없다”며 “향후 운영되는 전담 에이전트는 전문가들의 조언을 얻어 오로지 선수만을 위해 활동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구체적인 에이전트 운영 방식과 대상 등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별 측은 “A엔터테인먼트의 투자 유치사실은 사전에 전혀 몰랐고 무단으로 손 선수의 초상권을 사용하는 등 불법행위를 한 이유 때문에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한별은 또한 “스포츠유나이티드와 손흥민의 계약서가 존재하고, A사의 투자유치사실은 회사(스포츠유나이티드)의 귀책사유가 아니므로 손흥민 측의 에이전트 해지 통보는 법적 효력이 없다”는 보도자료를 배포했었다. 하지만 손흥민 측의 반박자료가 나온 뒤 “계약서가 정말 존재하느냐”는 질문에 한별측은 “스포츠유나이티드 측과의 협의 없이 밝힐 사항이 아니다”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손흥민 선수 측은 또 스포츠유나이티드 측에서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법적 조치를 통해 선수 본인이 경기에 지장을 받는다면, 법률가의 조력을 받아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손흥민이 법적 분쟁에 휘말렸다 타툼에 핵심은 초상권 문제다 그리고 손흥민 측은 현재 에어전트와 계약서를 쓴 적이 없다 현 에이전트는 계약서가 있다.가 핵심 요지다 그리고 손흥민 측은 반발하며 현재 에이전트와 결별하고 새로운 에이전트를 꾸리기로 했다는 게 지금까지 알려진 내용이다.

필자는 왠지 김연아가 떠오른다. 김연아도 과거 이렇게 에이전트와 문제가 생긴 후 어머니가 스포츠 에이전트사를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김연아를 직접 관리했다. 손흥민도 이 길을 걸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 대부분 대형 유명 스포츠 선수들이 이런 경우가 많다. 현재 류현진도 형이 동생을 케어하는 에이전트 회사 대표다. 어찌보면 이 루트는 당연해 보인다.

수백 수천억의 몸값의 스포츠 스타들이다. 한번 신뢰가 깨지면 회복하기 힘들 것 같다. 경기에도 집중하기 바쁜 몸이 열개라도 모자른 손흥민 아무쪼록 복잡한 법적분쟁 잘 해결 되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