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해외토픽

마돈나 콘서트 공연 취소 심경 건강상 이유 환갑 나이 딸 모델 루데스 레온 남편 총정리

영국 BBC 뉴스는 지난 28일(현지시각), "마돈나가 극심한 고통 탓에 공연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같은날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할리우드리포터는 마돈나가 이달 30일부터 12월 2일까지 보스턴 왕 극장에서 예정돼 있던 ‘마담X’ 일정을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마돈나는 자신의 SNS를 통해 보스턴에서 예정됐던 공연 취소 사실을 알리며 "갑작스러운 상황에 죄송스러울 따름"이라고 밝혔다.

마돈나는 이어 "매일 밤 공연하는 것이 나의 낙이었고 행복이었으며 공연을 취소해야만 한다는 사실은 마치 형벌과도 같지만 고통이 심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라며 "의사의 조치를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어떤 부상을 당한 것인지는 자세히 밝히지 않았으나 앞서 마돈나는 인대와 무릎 쪽이 좋지 않다는 사실을 이달 초 밝힌 바 있다. 뿐만 아니라 공연 이후 마돈나의 SNS에 게재된 영상을 통해 그가 부상 때문에 얼음 목욕을 하는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 마돈나는 12월 25일(현지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토요일 마이애미 공연에서 '바투카' 무대를 선보이려 사다리를 오르다 심각한 통증을 느꼈다. 심지어 눈물까지 났다. 사실 고통은 며칠 전부터 느끼긴 했다"고 말했다.

마돈나는 "난 항상 무대에 오르기 전, '다음 무대에 설 수 있도록 해달라'고 기도하곤 한다. 결국 난 해냈고, 내 스스로가 영웅처럼 느껴졌다. 언제나 그만두지도, 포기하지도 않았다. 그러나 이젠 내 몸에 귀를 기울일 때가 온 것 같다"며 "이제 이 고통을 주의로 받아들여야 할 시기 같다"고 밝혔다.

이어 마돈나는 "부득이한 이유로 공연을 취소하게 돼 팬들에 너무 죄송하다. 지난 이틀간 의사와 함께 고통의 원인을 찾기 위해 노력했다. 다수의 검사를 진행했고, 몸에 부담을 덜기 위해 긴 시간 동안 휴식을 취하자는 결론이 났다. 그동안 어떤 아픔에도 공연을 이어나갔지만, 지금은 자존심은 내려놓고 잠정적인 중단은 선언할 때인 듯하다. 항상 팬분들의 이해와 응원에 감사하며, 모두에게 즐거운 연휴가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2018년 포착된 마돈나 모델 딸 루데스 레온과 남친 모습

세계적인 팝스타 마돈나는 1983년에 데뷔 올해 나이 1958년 8월 16일 (만 61세), 미국 베이시티 출신으로 마돈나는 배우 카를로스 레온와 결혼 그 사이에서 태어난 딸 루데스 레온은 올해 나이 24세로 지난 2016년 향수 모델로 데뷔해 얼굴을 알렸다.  

마돈나의 나이도 이미 환갑을 넘었다. 세월에 장사가 없는 것이다. 올해 10월에도 공연을 앞두고 마음대로 시간을 변경해 구설수에 오르며 소송 피소를 당했다. 본인 열정이나 마음은 언제나 팝스타 마돈나지만 몸이 말을 하는 것이다 이젠 댄스 가수로써 은퇴할 나이가 온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