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 사고

대구 17세 청소년 폐렴 증세 코로나19 검사 음성판정 다발성 장기부전 사망 사이토카인 폭풍이란?

반응형

대구에서 17세 청소년 환자가 숨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18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15분쯤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17세 A군이 숨졌다.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으로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최근 경북 경산 중앙병원에서 영남대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병원 관계자는 “17세 환자가 사망한 것은 사실이지만 아직 코로나19 연관성 자체는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A군의 사망원인이 코로나19로 확인되면 기저질환이 없는 국내 첫 청소년 사망자가 된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사망한 17세 환자는 현재 코로나19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사망 전) 여러 번 이뤄진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지만 일부 양성 소견을 보여서 일단 미결정으로 하고, 사후 검체 확보해 확진 검사를 하고 있다. 결과가 나오는 대로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아직 17세 대구 청소년이 코로나 때문에 사망했는지 검사 중이지만 진짜 전국에 학교 어린이집 장기전을 에상하고 오랫동안 연기를 쉽게 코로나에 대한 경각심을 풀면 안될 것 같다 오늘 어느 뉴스를 보니 학원들이 슬슬 문을 열고 있다고 하고 일부 학부모들이 문을 열라고 항의를 했다고 하는데 지금 공부가 사람 목숨보다 중요한가 묻고 싶다

현재 전세게가 비상이고 난리인데 그냥 올해는 전부 다 같이 쉬고 학교도 다같이 1년 쉰다고 생각하는게 어떨까 불안한 마음에 학교를 다니면 그게 공부가 될까 백신이 나오고 치료제가 하나라도 나와야 마음 편히 활동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종교 단체 특히 목사들 오늘 뉴스에 무슨 예배를 안해서 코로나가 왔다는 둥 이런 개소리는 하지말고 정부 방침 따르고 다 문 닫아라 종교 탄압이니 이런 생각말고 그게 개신교와 모두를 위한 길이다. 

한편 대구시가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숨진 17세 소년의 사망 원인을 ‘사이토카인’ 폭풍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대구 17세 사망자 A군은 18일 소변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보건당국은 사인을 ‘미결정’으로 분류하고 다른 대학병원에서 재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김신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19일 17세 사망자 관련해 “비교적 젊은 나이대인 20대도 0.2%의 사망률을 보인다”며 “흔히 설명하기로 면역학적 폭풍, 사이토카인 환자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사이토카인 폭풍은 몸에 들어온 바이러스에 대항하는 면역력이 특정한 이유로 너무 강해져 대규모 염증반응이 불필요하게 생기는 증상을 말한다.

면역 반응의 과잉으로 나타나는 증상이기 때문에 면역력이 높은 젊은 층에서 발생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015년 국내에서 메르스 감염자가 확산할 때도 기저질환이 없는 젊은 연령대에서 상태 악화를 보이는 환자들이 나오자 의료계에서는 이 현상의 원인으로 사이토카인 폭풍을 거론한 바 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이날 “여러 번 검사를 해 다 음성으로 나왔지만 하나의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소견을 보인 게 있어 ‘미결정’으로 판단을 했다”며 “확진 검사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현재 방대본은 A군에 대한 검체 검사를 마쳤으며 확실한 검증을 위해 신촌세브란스병원 등 대학병원 여러 곳에 검체를 보내 교차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19일 오후 최종 결과를 발표했다.

그리고 질병관리본부와 복수의 대학병원에서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사망한 17세 고교생은 총 10번의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사망 전날까지 받은 9번의 검사 결과는 쭉 음성으로 나왔지만, 사망 당일 받은 소변 검사에서 양성 소견이 나왔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전날 사망한 17세 소년에 대해 이날 오전 개최된 진단검사관리위원회에서 코로나19 음성으로 최종 판정했다고 18일 밝혔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