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시사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모습 영상 긴급 생계자금 설전 퇴장 논란 총정리

반응형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이진련 시의원과 마찰을 빚은 권영진 대구시장이 실신 졸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3월26일 오후 2시 권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예산안 처리를 위해 시의회 임시회에 참석했다.1시간 30분 동안 이어진 임시회에서 예산안 처리가 마무리되고 본회의장 바깥으로 나가려던 순간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진련 시의원이 권 시장과 긴급 생계자금 지급 문제를 두고 설전을 벌였다.

본회의를 마치고 자리를 뜨려는 권 시장에게 이 의원은 걸어가면서 “긴급 생계자금을 왜 현금으로 지원하지 않느냐”고 강력하게 따졌고, 권 시장은 다소 지친 모습으로 “이러지 마시라”며 발걸음을 재촉했다. 이후에도 항의가 계속됐고 권 시장은 현기증이 난듯 눈을 감고 갑자기 오른 손으로 머리를 잡은 채 뒤로 넘어졌다. 이후 쓰러진 권 시장은 직원에게 업혀 시청 집무실로 이동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실신 직후 직원에게 업혀 가면서 "난 괜찮아, 괜찮아"라는 말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다.권 시장은 지난달 18일 대구에서 첫 확진자가 나오고 사흘 뒤인 21일부터 35일째 시장 집무실에 비치한 야전침대에서 생활해 왔다.대구시청 참모진은 "사흘 전부터 시장 건강 상태가 악화해 건강이 중요하다며 귀가를 수차례 권유했었다"고 밝혔다.

이날 권영진 대구시장은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임시회가 진행되는 동안 피곤한 듯 줄곧 눈을 감고 있었다.권 시장은 전날 대구시의회 임시회 도중 퇴장한 뒤에도 화장실에서 구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응급실에 입원한 권 시장은 의식을 되찾았으나 병원 측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등을 실시했다. 경북대병원 관계자는 "여러 가지 검사를 한 뒤 상태를 보고 퇴원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에서 “제정신이 아닐 때가 많다. 몸도 거의 한계 상황에 와 있다”며 “30여일째 사무실에서 야전침대 생활을 하는데 정신적으로 많이 피곤하다. 이해해 주기를 부탁한다”며 사과했다. 권 시장은 지난 25일 열린 임시회 당시 더불어민주당 이진련 시의원이 코로나19 대응 긴급생계지원을 신속하게 집행하라고 촉구하는 도중 자리에서 일어나 회의장 밖으로 퇴장해 구설수에 올랐다.

권영진 대구시장의 긴급 생계지원금 설전과 퇴장을 두고 일각에서는 “타 지역에서도 긴급생계지원금에 대해 신속히 지급하고 있는 상황에 총선 후에 지급은 이해할 수 없다”며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의도에 대한 의혹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권영진 대구시장 실신 쓰러지는 순간 모습영상 연합뉴스

한편 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힘겨운 상황에 총선과 관련한 선거업무까지 쏟아져 각 행정기관에서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다”며 “과중한 업무로 인해 총선 후로 연기한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권영진 시장의 실신 뉴스를 접한 다음 네이버 포털 네티즌들은 걱정보다 비난을 하는 아이러니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긴급이란 단어의 뜻을 안다면 선거나 정치적인 해석보다 대구 시민들에게 하루 빨리 지원금이 돌아가길 바란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