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시사

지성호 김정은 사망 99% 확신 주장 이유 탈북자 나이 학력 비례대표 국회의원 당선 총정리

탈북자 출신으로 4.15 총선에서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지성호 당선인은 1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김 위원장의 사망을 99% 확신한다"고 말했다.

1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지성호 당선인은 "김 위원장이 심혈관질환 수술 후, 지난 주말에 사망한 것으로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하지만 "100%는 아니고 99%라고 말씀 드릴 정도"라며 "후계 문제로 복잡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이 김 위원장의 사망 소식을 이번 주말쯤 발표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후계자가 될 가능성에 대해 "김 부부장으로 교통정리가 되는 수준이지 않을까 싶다"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이복동생인 김평일 전 체코주재 대사의 경우 북한을 오래 비웠고 그사이 김정은이 많은 사람을 숙청해 후계자가 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지 당선인은 "김 위원장 사망에 따른 충격에 대비해 우리가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하지만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신변에 이상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동향을 파악하고 있는가'라는 물음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지난달 21일부터 이와 같은 입장에 변함이 없는 상태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행사에서 김정은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한 질문을 받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있다”면서도 “지금 당장은 김정은에 관해 얘기할 수 없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나는 정말이지, 정말이지, 상황을 매우 잘 알고 있다”며 정보력을 과시했지만 “모든 것이 괜찮기를 바란다”며 말을 아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에도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 새로운 정보가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잘 알고 있지만 지금 얘기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다 하루만인 28일 후속 질문을 받자 “언급하고 싶지 않다”는 말을 세 번이나 반복하며 “그저 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1일만 해도 “우리는 모른다”고 강조했던 점을 감안하면 추가 첩보를 접수했을 가능성이 있는 셈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통상적이지는 않다”며 “매우 면밀히 주시하고 있고 만일의 사태에 확실히 대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성호는 1982년생 39살로 동국대학교 대학원 법학과 졸업(석사과정) 북한 회령 탈북자 출신으로 북한에서 집 없이 떠돌던 일명 '꽃제비'로 지내다 2006년 목발을 짚고 여러나라를 거쳐 한국으로 입국했다. 탈북 후 북한인권단체를 운영하며 북한 인권 개선 등에 목소리를 내오다 통합당의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 비례대표로 당선됐다. 필자가 보기에 한국 정부나 미국도 뭔가 알고 있는데 숨기는 눈치다. 김정은의 사망이 지성호 당선인의 예측이 맞다면 앞으로 북한 사회 어떤 변화가 생길지 주목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