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 사고

하승진 사과 수돗물 유충 깔따구 글 논란 조사결과 사무실 수조 자체 발생 용인시 혼란 죄송 사건 총정리

사무실 수돗물에서 유충이 나왔다고 글을 올렸던 농구 국가대표 출신 하승진씨가 20일 사과글을 게재했다.

하승진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얼마 전 깔따구 유충 관련해 글을 올린 후 용인시 상수도 사업본부에서 정밀하게 검사했다”며 “유충은 사무실 수조 내에서 자체적으로 생겼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어 “불안했을 용인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저 때문에 비상이 걸린 용인시 상수도 사업본부 관계자분께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인 지역 수돗물은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승진은 지난 18일 유충으로 보이는 벌레가 떠다니는 물을 공개하며 "용인 지역은 아직 깔따구 유충이 나왔다는 신고가 없는 것 같다. 용인상수도사업소에 신고하려 했는데 퇴근하셨는지 연락이 안 된다. 용인 사시는 분들 조심하시라고 커뮤니티에라도 올린다"고 말했다. 이에 인천에서 시작된 수돗물 유충 논란이 용인에까지 번졌다.

하승진은 "불안해했을 용인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저 때문에 비상이 걸린 용인시 상수도 사업본부 관계자분께도 죄송하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용인 지역 수돗물은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처음 수돗물 유충 논란이 시작된 인천에서는 계속해서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나오고 있다. 이뿐 아니라 서울, 부산, 경기 등 여러 시도에서도 유충을 발견했다는 신고가 잇따르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상수도 관리 당국이 조사에 나섰으나 인천을 제외한 대다수의 지역에서는 유입 등으로 인한 발생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정부는 전국 정수장 484곳에 대한 긴급점검 지시를 내리고 원인을 조사할 것과 재방 방지 대책을 세울 것을 주문했다.

유명 농수선수 출신으로 하승진이 성급하게 유튜브에 글을 올린 것은 잘못이지만 충분히 한 사람의 국민으로 민원을 제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누구나 자신의 집 수돗물에서 유충이 의심되면 신고할 것이다. 2018 시즌까지 전주 KCC 이지스에서 뛰었던 하승진은 지난 해 5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제 은퇴를 하기로 마음 먹었다"라고 밝히며 은퇴를 선언했다.

하승진은 2012년 7월15일 김화영씨와 결혼,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필자가 사는 곳은 전원 주택지인데 노래기가 많이 보여서 골치다 얼마전엔 대벌레가 나왔다는 뉴스도 나왔다 그러나 요금 가장 핫한 사회적 이슈 중 하나는 수돗물 깔따구 유충에 대한 문제다 처음엔 인천지역만 그런 줄 알았지만 이젠 전국적인 현상이 나오고 있다. 노래기 출몰도 이상기온 현상이라고 하던데 이번 유충도 환경적 요인이 아닐까 암튼 코로나도 짜증인데 각종 벌레에 유충까지 올 여름을 더욱 불쾌하게 만드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