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서범석 확진 나이 코로나19 감염 뮤지컬 배우 루드윅 어떤 작품 공식입장 총정리

뮤지컬 배우 서범석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았다.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 제작사 과수원 뮤지컬 컴퍼니는 31일 공식 SNS에 "루드윅 역으로 출연 중인 서범석 배우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서범석은 지난 8월 16일 저녁 공연 이후 만난 지인의 근무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 후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당시 음성 판장을 받았으나 2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자가격리를 끝내는 시점에 서범석은 컨디션의 이상을 느끼고 코로나19 추가 검사를 진행했다. 이에 따라 서범석이 출연 예정이던 30일 오후 2시 공연 역시 취소됐다. 서범석은 30일 과수원 뮤지컬 컴퍼니를 통해 "자가격리를 끝내는 시점에 컨디션 이상으로 공연을 취소하게 돼 너무나 송구하다. 만약의 상황을 방지하기 위함이니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제작사는 "뮤지컬 '루드윅' 공연장은 주기적으로 방역을 진행하며 전 관객 및 배우, 스태프의 체온 측정 후 공연장 출입, 공연장 건물 내 마스크 착용의무화 등 강력한 생활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배우 서범석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으로 인해, 캐스팅이 변경됐다. 9월4일(서범석→테이), 9월10일(서범석→김주호)로 변경됐다. 제작사는 "서범석 배우는 지난 16일 이후부터 확진 판정을 받을 때까지 '루드윅' 출연 배우와 스태프 등 외부와 접촉이 일체 없었다"며 "소속사 배우도 접촉이 없었으며 공연장인 TOM 1관도 출입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그리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1994년 뮤지컬 '번데기'로 데뷔한 서범석은 올해나이 1970년 8월 17일생 만50세다 2008년 대구뮤지컬어워즈 최고 스타상, 한국 뮤지컬 대상 남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듬해 대구국제뮤지컬페스티벌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편 뮤지컬 ‘루드윅 : 베토벤 더 피아노’는 천재 음악가 루드비히 반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과 그의 조카이자 제자 카를 사이의 실화를 모티브로 삼은 작품으로, 음악의 거장이 아닌 우리와 같은 한 사람으로 존재의 의미와 사랑에 대해 치열하게 고민하고 고뇌했던 인간 베토벤의 모습을 담은 작품이다.

장년 베토벤 역에 서범석, 김주호, 테이, 박유덕, 청년 베토벤 역에 양지원, 김준영, 박준휘, 조환지, 소년 베토벤 역에 차성제, 백건우, 마리 역에 김소향, 이은율, 김지유, 김수연, 피아니스트 이범재, 이동연이 출연을 한다. 이번엔 문화 공연계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왔다. 뮤직컬을 마음대로 볼 수 있는 코로나가 없는 날이 언제쯤 돌아올지 참 걱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