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 사고

지민 챌린지 동참 정인아 미안해 그알 방송 후 연예인 시청자 분노 엄벌 촉구 진정서 양부모 아동학대? 사건 총정리

반응형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정인이는 왜 죽었나?-271일간의 가해자 그리고 방관자’ 편이 지난 2일 방송했다. 방송 이후 수많은 시정차들의 분노를 일으키게 만들었다. 그리고 챌린지 운동까지 벌어지고 있다.

이날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생후 7개월 무렵 양부모에게 입양된 이후 271일 만에 하늘로 떠난 정인 양 사망 사건을 다뤘다. 양부모는 정인 양의 죽음이 "소파 위에서 첫째랑 놀다가 둘째가 떨어졌다, 사고사"라고 주장했다. 전문가는 사망한 정인 양의 상태를 보고 "배가 피로 가득 차 있었고 췌장이 완전히 절단돼 있다"라고 말했다. 게다가 정인 양 양쪽 팔과 쇄골, 다리 등에 골절이 있던 것으로 밝혀졌다.

양모는 정인이가 말을 듣지 않아 홧김에 흔들다가 자신에게 통증이 와 정인이를 떨어뜨렸다며 단순한 사고였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양부는 사망 당일의 내막이나 학대 사실을 전혀 모른다고 했다.

당시 응급실에서 정인 양을 담당한 응급의학과 전문의는 그녀 배에 가득 찬 곳을 가리키며 "이 회색 음영 이게 다 그냥 피다. 그리고 이게 다 골절이다. 나아가는 상처, 막 생긴 상처. 이 정도 사진이면 교과서에 실릴 정도로 아동 학대다"라고 설명했다.

방송 말미에 김상중 "같은 어른이어서 지켜주지 못해서 너무 늦게 알아서 정인아 미안해"라고 말하며 정인 양에게 미안함을 전하면서 방송을 마무리했다.

이번 방송을 통해 피해자 정인 양을 위로하기 위한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도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정인아 미안해' 실검 챌린지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과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가 제안했다.

방송 이후 서울 양천경찰서에 대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세 번의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받고도 혐의점을 찾지 못한 것을 항의하는 글이 빗발쳐 경찰서 홈페이지가 마비되기까지 했다.

방송 직후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를 시청자들은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주요 포털 실검 1위 및 인스타그램에 약 6천 개가 넘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시청자들뿐만 아니라 그알 진행자인 김상중 및 류현진-배지현, 심진화-김원효 부부, 황인영, 김준희, 서효림 이민정 이윤지 장성규 등 연예인들도 챌린지를 통해 정인 양을 추모했다.

배우  이병헌의 아내 이민정은 아들 준후와 함께 '정인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민정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정인아 미안해' 이 세상에 다시는 없어야 할 일. 너무 마음이 아프다. 그리고 소름이 끼친다"며 "그곳에서는 아프지 말고 행복하길 바란다. 지켜주지 못한 어른들 미안하다"는 글과 함께 아들과 본인이 자필로 쓴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류현진의 아내 배지현 전 아나운서는 "최근 마음에 가장 큰 상처가 된 사건. 천진난만한 사랑스러운 아기가 도대체 왜 이런 처참한 고통을 겪어야 했는지. 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장성규도 "강자에 약하고 약자에 강한 인간의 바닥을 보여주는 행위 아동학대 이제 그만"이라며 참여했다.

그리고 방탄소년단 지민은 3일 팬커뮤니티 위버스에 ‘#정인아 미안해’라고 글을 올렸다. 지민의 챌린지동참에 방탄소년단 팬 아미 사이에서도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가 빠르게 확산됐다. 팬들은 SNS에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정인이 사건’ 관련 엄벌을 촉구하는 진정서 작성법을 공유했다. 해외 팬들 또한 ‘#SorryJungin’과 함께 추모 챌린지에 동참했다.

 

이와 더불어 정인이 양부모의 엄벌을 촉구하는 법원 진정서를 쓰자는 운동이 이어지고 있다.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인이 진정서 작성 방법'이라는 게시물이 게재됐으며 "오는 13일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첫 공판이 열린다. 공판 일주일 전인 1월 6일까지 진정서가 도착해야 한다. 양부, 양모 각각 보내달라. 1만개 정도 되어야 효력이 있는데 아직 200통이라고 한다. 프린트나 자필 상관없이 양식만 지키면 된다"고 진정서와 관련해 상세히 설명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다 같이 작성해요" "저는 방금 보냈고 지인들에게도 보내는 중입니다" "이 글 보신 분은 한 분도 빠짐없이 합시다"라며 진정서를 보냈다는 인증글을 올리기 시작했다.

한편 정인이의 양부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달라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 청원은 지난달 20일 답변 기준인 20만명의 동의를 넘긴 23만명으로 마감됐다. 필자도 이번 방송을 보면서 자기 자식 처럼 소중하게 잘 키우는 세상에 좋은 양부모들이 더 많겠지만 이런 나쁜 사람들은 정말 제대로 처벌 좀 했으면 좋겠다.

이번 정인이 사건과는 별개로 작년 12월 23일 오후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는 황모(26)씨와 아내 곽모(24)씨에 대한 살인과 사체은닉 혐의 등 항소심 결심공판을 열었다. 부부는 2016년 둘째 딸을 두꺼운 이불로 덮어 방치해 숨지게 하고, 지난해엔 생후 10개월 된 셋째 아들의 목졸라 숨지게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부부는 심지어 10개월 된 아이를 암매장 까지 했다 그러면서 재판에서  이 친부모가 하는 말이 아이를 정말 사랑 했다고 말했다. 정말 기가 막힐 뿐이다. 그런데 이번 정인이 사건으로 또 다시 열이 받는다 제발 친부모든 양부모든 자식을 키울 자격이 없는 사람들이 범죄를 저질렀다면 엄벌을 하고 그리고 입양하는 양부모 기준도 더욱 강화를 해서 정인이 같은 안타까운 죽음이 없었으면 좋겠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