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전승빈 해명,홍인영 인스타 심은진과 결혼 재혼 저격 논란 작년 4월 이혼 전부인 전처 전아내 여배우 나이 누구 총정리

반응형

베이비복스 출신 심은진과 전승빈이 결혼 발표를 하고 법적 부부가 된 가운데, 전승빈의 전 부인 홍인영이 의미심장한 글을 올려 논란이 일었다.

앞서 홍인영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화 ‘베테랑’의 스틸컷을 올렸다. 극 중 조태오(유아인)가 ‘어이가 없네’라는 명대사를 남긴 장면이다.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을 접한 홍인영은 12일 자신에 SNS에 지인과 대화를 나누며 홍인영은 지인의 댓글에 “서서히 알게 되겠지” “너무 묘하게 겹친다” 2018년 결별이랜다. 2020년 4월 이혼했는데"라며 의미심장한 답글을 달았다. “할말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 “그냥 가식”이라는 말도 덧붙이며 전승빈이 이혼 전 이미 심은진과 만남을 가졌다는 의혹을 간접적으로 제기했다.

또한 홍인영은 “‘저 또한 개인적인 힘든 일이 많은 해였대. 아니 누가? 나? 나잖아”라고 적기도 했다. 이는 전승빈이 결혼 소식을 전하며 SNS에 “2020년은 많은 일이 있던 한 해였다. 모든 분이 힘든 시간을 가진 해였고, 저 또한 개인적인 힘든 일이 많은 해였다”라고 적은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어 홍인영의 지인은 "기간이 겹치고 안 겹치고를 떠나 끝까지 너에 대한 배려가 너무 없어서 속상할 뿐. 다 털어버려 인영아. 너도 새출발 고고"라고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이에 홍인영은 "이미 새출발중♥"이라고 연애를 암시하는 듯한 댓글을 남겼다. 또 다른 지인이 "이제 좋은 일만 있을 거야"라고 댓글을 달자 "고마워. 더 행복해 나는"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전부인 홍인영의 인스타 심경글 논란 이후 결혼 소식을 알린 가수 겸 배우 심은진·전승빈 측이 전승빈 전 아내 홍인영이 두 사람의 만남 시기에 의문을 표한 것에 대해 해명했다.

홍인영의 이에 전승빈의 소속사 스타휴엔터테인먼트 측은 13일 iMBC를 통해 “전혀 아니다”며 선을 그었다. 소속사는 “세부 조율에 대한 시간이 걸려 이혼 확정까지 시일이 걸린 것이지 2019년부터 이혼 과정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전승빈과 홍인영은 지난 2016년 7년 열애 끝에 결혼했으며 지난해 4월 이혼했다.

그리고 13일 심은진·전승빈 측은 "오해가 있을 수 있지만 만난 시기상 겹치지 않는다. 전승빈과 전 아내 홍인영씨는 MBC 드라마 '나쁜 사랑' 이전에 별거 중이었으며 이혼 절차를 밟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두 사람은 드라마 이후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다.

'나쁜 사랑'은 2019년 12월 2일 방영을 시작해 지난해 5월 29일에 종방했다. 이혼 시기는 홍인영이 밝힌 시점이 맞지만 두 사람 교제 시작은 종방 이후라 시기가 겹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재 하루종일 홍인영의 이름이 실검 1위를 차지하며 전승빈의 전처 전부인 홍인영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여배우 홍인영은 1985년 10월 27일생 올해나이 36세로 전승빈보다 한살 연상이다.

홍인영 공대 아름이 광고 영상
홍인영 이승환 잘못 뮤직비디오 출연 영상

중앙대 연극영화과 출신인 홍인영은 지난 2001년 이승환 뮤직비디오 '잘못'으로 데뷔했다.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린건 한 편의 CF 덕분이다. 2008년 방송된 KTF쇼 CF에서 '공대 아름이'로 등장했던 홍인영은 큰 키에 서구적인 마스크 애교넘치는 표정까지 공대여신으로 등장해 눈도장을 받았다.

이후 여러 편의 KBS 사극에 출연, '천추태후' '근초고왕' '대왕의 꿈'에서 연기를 펼쳤다. 홍인영과 전승빈은 2009년 방영된 '천추태후' 촬영 중 연인으로 발전해 7년여의 교제 끝에 지난 2016년 5월 결혼했다. 특히 KBS TV소설 '일편단심 민들레'에서는 연인 연기를 펼치기도 했다. 그리고 홍인영은 결혼을 며칠 앞두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떨리는 소감과 함께 웨딩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그러나 지난해 4월 두 사람은 이혼했다.

그리고 배우 전승빈이 홍인영과 이혼과 결혼을 둘러싼 루머에 입장을 밝혔다. 전승빈은 14일 공식입장을 통해 “앞서 전해드렸던 소식(심은진과의 결혼)에 있어서 내 마음과는 다르게 많은 분들에게 심려 끼쳐 드리고 불편 드려서 죄송하다”며 “계속해서 풍선처럼 불거지는 의혹과 저의 대한 오해에 있어서 해명이 필요할거 같아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먼저 전승빈은 전처 홍인영과의 이혼 시기에 대해 “2020년 4월 이혼이 확정됐다”고 명시했다. 전승빈에 따르면 홍인영과 2019년 12월 별거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이혼에 대한 양측 합의가 이루어졌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법원 휴정으로 서류는 2020년 3월 5일 접수해 그 다음달인 4월 법적 이혼이 최종 확정됐다.

전승빈은 “이 부분은 이혼 접수 시 법원에 제출한 서류와 이혼절차 진행을 위하여 변호사를 선임한계약서에도 날짜가 명시되어 있기에 명백한 사실로 더 이상 논란이 될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별거 중 2020년 1월4일 내 외할머니께서 돌아가셔서 장례식을 치르는 동안에도 전 와이프는 장례식에 참석을 안했었다”며 “이미 그 무렵부터 이혼을 준비하며 별거 생활을 해왔다는 부분 또한 논란에 여지는 없으리라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이혼 3개월 후 심은진과 동거를 시작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현재도 실질적으로 살림을 합치거나 신혼집을 꾸린 상황은 아니다. 심은진 씨는 아직도 본가에 생활 중이며 우리 집과 본인 집을 왕래하는 코로나 상황 때문에 대부분의 데이트를 집에서 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만남이 짧아 많은 분들이 오해 하실 수 있는 상황인 점 충분히 이해하고 있지만 분명히 말씀을 드릴 수 있는 건 이혼과 심은진 씨 와의 만남이 시기가 겹치는 일은 절대 없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전승빈은 “이렇게 정확한 사실을 알려드림으로써 더 이상 논란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 내 새 출발이 그분(황인영)에게는 서운할 수 있고 기분이 좋지만은 않은 소식이었을 것이라 이해한다”며 “이제 그분도 모든 논란에서 벗어나 부디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