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여에스더 해명 영상 "남편 홍혜걸, 폐암 아냐..간유리음영"이다 나이 학력 부부 에스더포뮬러 유산균 사업 매출 유튜브 의학채널 비온뒤 운영 총정리

반응형

의사 여에스더가 해명을 통해 홍혜걸이 폐암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 뒤’에서는 ‘[에스더쇼] #94 홍혜걸 폐암 아니다 (여에스더 박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앞서 홍혜걸은 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제 (먼저) 글이 언론에 인용되면서 이런저런 소란을 빚고 있다"며 "지인들이 걱정되어 연락이 오는가 하면 일부 커뮤니티에선 관심받아 보려고 튀는 글을 올린다는 악플도 달리고 있다"고 고충을 전했다.

그는 "차분하게 제 상황을 설명하고 암에 대한 작은 통찰을 드리고자 올린 글인데 이렇듯 오해가 난무하는 세태가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혜걸은 SNS에서 "유상철님이 췌장암으로 숨졌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나도 좌측 폐에 1.9cm 간유리음영이 있는데, 조직검사하면 백발백중 폐암이니 수술로 떼어내야 한다고 말한다"고 글을 올렸다. 자신이 제주도에 내려와 있는 것도 이 때문이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그의 글은 언론을 통해 보도돼 온라인상에서 화두가 됐다. 홍혜걸은 이에 대해 "저는 간유리음영으로, 혹이라기보다 부스럼 덩어리 정도로 보는 게 옳다"면서 "엄밀한 의미에서 폐암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조직검사하면 대부분 암세포로 나온다"며 "시간이 지나면 인근 조직을 침범하거나 전이되어 생명을 위협하는 임상적 의미의 폐암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보다 훨씬 작은 크기의 간유리음영도 서둘러 수술을 통해 떼어내는 경우가 많다"며 "간유리음영을 폐암의 초기 단계로 보는 이유"라고 말했다.

더불어 홍혜걸은 "좋지도 않은 일인데 공개한 것은 제 사례를 통해 암이란 질병의 본질을 말씀드리고 '암세포=암'은 아니며 간유리음영도 무조건 수술하기보다 기다려보는 게 좋을 수 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한 것"이라며 "19mm면 꽤 큰 것이지만 섭생의 관리로 3년 가까이 변화가 없었다는 제 경험을 나누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끝으로 "제가 간유리음영이 있다고 말씀드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그러나 너무 염려하지 마시기 바란다. 잘 이겨내겠다"고 했다.

그리고 이어서 부인 아내 의사 여에스더가 해명을 통해 넘편 홍혜걸이 폐암이 아니라고 해명 설명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의학채널 비온 뒤’에서는 ‘[에스더쇼] #94 홍혜걸 폐암 아니다 (여에스더 박사)’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여에스더는 “남편이 故 유상철이 췌장암으로 별세해 추모했다는 글을 올렸다”라고 운을 떼며 주위에서 남편이 폐암이 아니냐는 걱정이 담긴 연락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남편은 왼쪽 폐에 1.9cm짜리 간유리음영이라고 해서, 암이 아니다. 암이 아니고 다만 간유리음영은 대부분의 경우 그 조직을 떼서 조직검사를 해보면 그 안에 폐암세포, 폐선암이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남편이 이 폐에 있는 결점이 발견됐을 때 폐암클리닉을 가게 된 거다”라고 밝혔다.

이어 “폐암클리닉에서, 진짜 폐암의 대가인 심영목 교수에게 진료를 받게 됐다. 남편이 가니까 후배이기도 하고 친근감의 느낌으로 ‘너 폐암이야’라고 말한 거다. 남편은 그때부터 본인은 폐암이라 생각해서 잔소리하려 하면 계속 뭐라고 이야기하고, 내가 오죽하면 농담으로 ‘당신 폐암 공갈범이냐’라고 할 정도였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남편의 글에도 있지만, 우리가 암세포가 있다는 것과 임상적으로 암 진단을 받았다는 건 전혀 다른 거다. 암세포 기준으로 이야기한다면, 60세, 70세 넘어가신 분들은 암이 5-6개가 있을 거다. 우리 몸에 매일같이 수 백 개, 수 천 개의 암세포가 생기고, 내 면역이 어떠냐에 따라서, 올라가면 그 암세포가 100개, 10개, 1개로 줄어드는 거고 면역이 떨어지면 증식하는 거다”라고 이야기하며 “남편이 가지고 있는 폐간유리음영을 떼어 조직검사를 해보면 대부분 폐암세포가 나온다고 한다. 지금 갑상선암이 우리나라에 굉장히 많지 않냐.

그것과 유사하다. 돌아가신 분들을 부검해보면 살아있을 때 한 번도 암진단을 받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갑상선 조직을 떼어보면 암세포가 있는 경우가 많다. 남편의 경우도 그러하다고 믿는다. 그런 이유에서 당장 수술을 하지 않겠다고 한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여에스더·홍혜걸 부부는 올해나이 1965년 5월 11일생 57세 (만 56세) 1967년 2월 6일55세 (만 54세)다. 학력은 부인 아내 여예스더 서울대학교 대학원 예방의학 박사로 현재 에스더포뮬러 대표이사다. 님편 홍혜걸은 서울대학교 대학원 의학 박사 졸업으로 의학 칼럼스니스트 이자 언론인으로 유명세를 얻었다 현재는 유튜브 의학채널 비온뒤 대표다. 두 사람은 1994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에스더쇼] #94 ‘홍혜걸 폐암 아니다’ (여에스더 박사)

여에스더 유산균은 2021 브랜드 고객충성도 대상에서 유산균 부문 1위를 차지했다.여에스더 유산균은 캡슐 유산균 중에서는 최초로 누적 판매량 1000만병을 돌파했다. 여에스더 대표는 “고객의 신뢰를 잊지 않고 국민 건강 증진과 건강한 삶을 위한 일에 힘쓰겠다”고 전했다. 에스더포뮬러는 2010년부터 현재까지 60여곳에 10억원 이상을 기부하며 지속적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있다.

여예스터 홍혜걸 부부 라디오스타 출연 영상

그리고 홍혜걸의 배우자인 의학박사 여에스더는 유산균 사업으로 총 누적 매출 2000억으로 보도 되었다 그리고 2019년 4월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잘 나왔을 때는 연 매출이 500억 정도다"고 고백했다. 그리고 지난 1월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강아지와 함께 살라고 제주도에 집을 마련해줬다. 남편이 내려간 지 한 달 반밖에 안 됐다"고 전한 바 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