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김민지 일침 남편 박지성 유상철 빈소 조문 불참 악플에 "슬픔을 증명하라고?" 분노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을 운영 총정리

반응형

박지성 아내 김민지 전 아나운서가 악플러들을 향해 일침을 날렸다.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故 유상철 감독의 빈소에 박지성이 조문을 가지 않았다는 의견에 반박한 것이다.

김민지 전 아나운서는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이런일이 저에게 처음은 아닙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습니다"라며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 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고 있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 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습니다"라며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입니다. 유감이지만 저는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습니다"라고 꼬집었다.

특히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할 이유가 저에게나 남편에게 없습니다"라고 故유상철 빈소를 찾지 않은 박지성을 비난하는 목소리에 일침을 가했다.

끝으로 김민지 전 아나운서는 "그러한 ‘ㅇㅇㅇ에게 진실을 요구합니다’ 라는 돌림노래 역시 그저 대상을 바꾸어 반복되는 폭력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에 장단을 맞출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라며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계신겁니까.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라고 비판했다.

현재 박지성과 아내 김민지 씨는 영국 런던에 거주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출국이 어려운 상황이다. 만약 한국에 입국하더라도 자가격리 14일을 해야한다. 현재 영국 런던에서 인천 국제공항으로 운행하는 직항 항공기도 없는 상황이다. 이에 두 사람이 고인의 빈소를 방문하는 일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민지의 만두랑

안녕하세요 김민지입니다. ^^ 런던에서 생활이 벌써 4년이 됐더라구요.. 육아만 열심히 하다보니 뭘했는지 모르게 시간이 많이 흘렀는데, 이제는! 여러분들께 런던의 일상과, 문화, 예술, 육아 등

www.youtube.com

한편 박지성은 김민지 전 SBS 아나운서와 2014년 결혼했다. 슬하에 아들 1명, 딸 1명을 두고 있다. 김민지는 유튜브 채널 '김민지의 만두랑'을 운영 중이며, 박지성은 지난 4월 MBC 예능 '쓰리박'에 출연했다. 필자가 보기에 박지성이 왜 악플에 시달려야 하는지 이해가 안간다 앞에 내용에도 있지만 코로나라는 특수한 상황과 우리도 지금 마음대로 경조사를 참석 하고 있는 것도 아니다. 박지성과 김민지 부부도 마찬가지로 다 개인사정이라는 것이 있다. 이런 것을 이해하지 못하고 무작정 바난하는 것은 옳지 못한 것 같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