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민니 자가격리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 (여자)아이들 맴버 태국 자택 머물러 심려 끼쳐 사과

반응형

(여자)아이들 민니가 음성 판정을 받고 태국 자택에서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23일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민니가 22일 오전 병원을 찾아 코로나19 유전자 증폭(PCR)검사를 진행해 이날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전했다.

앞서 민니는 함께 촬영했던 태국 현지 스태프가 20일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 이에 따라 민니는 음성이지만 현지 방역지침에 따라 당분간 자택에 머물며 자가격리를 한다.

소속사는 "태국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하여 아티스트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많은 분께 심려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민니는 올해아니 만23세 태국 출신으로 지난 3월 개인 일정 소화 차 태국 방콕으로 출국한 뒤 현지에 머무르며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 최근에는 넷플릭스 새 오리지널 시리즈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연출 권익준, 김정식)로 팬들을 만나고 있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오늘도 정답 없는 하루를 사는 국제 기숙사 학생들의 사랑과 우정, 웃음을 담아낸 '단짠 청춘 시트콤'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