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영탁 확진 임영웅은 오보 '뽕숭아 학당' 이번주 결방 TV조선 "코로나 백신 우선접종 요청"해명

반응형

'미스터트롯' 톱6 영탁이 장민호에 이어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가요계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19일 TV조선 '미스터트롯'의 톱6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희재, 정동원, 장민호의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는 뉴에라프로젝트는 영탁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전했다. 뉴에라프로젝트는 "영탁이 톱6 멤버 중 두 번째로 확진됐으며 최초 검사 결과 음성이었지만 19일 검사에서 양성을 보였다"고 전했다.

장민호, 영탁이 잇달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가요계가 '코로나 쇼크'에 빠졌다. 여기에 임영웅에 대한 미확인 확진 보도까지 나오며 뒤숭숭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미스터트롯' TOP6(임영웅 영탁 이찬원 장민호 정동원 김희재)를 둘러싼 코로나19 소식은 최근 TV조선 ‘뽕숭아학당’ 녹화에 참여한 박태환이 지난 16일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17일 장민호가 확진 판정을 받으며 본격화됐다.

당초 장민호 외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희재, 정동원은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었으나 이 중 영탁이 17일 이상 증세를 느껴 18일 실시한 재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으며 충격을 안겼다. 장민호에 이어 '미스터트롯' TOP6 중 두 번째 확진으로, 최초 검사 결과 음성에서 양성으로 바뀐 케이스라 긴장과 우려가 커졌다.

우려의 시선은 자연스럽게 임영웅, 김희재 등 나머지 멤버로 향했다. 그러던 중 19일 한 매체가 지자체 관계자의 발언을 빌려 임영웅과 김희재가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보도해 비상한 관심을 모았다.

이에 대해 임영웅 소속사 물고기뮤직 측은 해당 보도가 오보라며 공식 팬카페를 통해 “임영웅 코로나 결과 음성으로 자가격리 중이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현재 임영웅은 코로나 결과 음성으로 위해주시는 영웅시대 덕분에 이상 증후 없이 건강한 상태로 자가격리 유지 중이다. 기사 오보는 곧 바로 정정될 예정이다”고 전했다.

TV조선 ‘뽕숭아 학당’이 이번 주(21일) 방송을 결방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다. 19일 TV조선 측은 ‘미스터트롯’ 톱6인 장민호, 영탁의 코로나19 확진으로 “제작진이 모두 자가격리를 하고 있어 부득이하게 이번 주 방송을 결방하게 된 점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뽕숭아 학당'의 출연자 장민호 영탁 등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TV조선이 방송관련 종사자들에 대한 코로나 백신 우선 접종을 요청했다.

TV조선은 "최근 코로나 재확산 상황 가운데 특히 방송 프로그램 출연자를 비롯한 방송 종사자들의 코로나 감염 위험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방송 프로그램 주요 출연자 및 제작 스태프에 대한 코로나19 예방백신 우선접종 요청' 내용을 담은 공문을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했다"라고 알렸다.

이어 TV조선은 "이는 국민의 시청권익 보장을 위해 중단없이 방송제작에 임하고 있는 방송 종사자들의 감염위험을 최소화하고, 방송파행을 방지함으로써 궁극적으로 팬데믹 사태 속에서 국민들의 심리적 안전을 지키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정부의 코로나방역에 대한 신뢰감을 한층 높이고, 방송종사자들이 안전한 환경 속에서 국민들에게 방송을 통해 힘과 용기를 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조치를 간곡하게 요청하였다"라고 전했다.

또 "TV조선은 회사 차원에서 특별방역예산을 편성하여 한층 더 강화된 제작 현장 방역 가이드 라인을 가동했다. 모든 출연자와 스태프들이 안전하게 방송을 제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TV조선의 '방송관계자 우선접종' 의견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누리꾼들은 "줄 서라. 순서대로 맞아야지, 무슨 소리냐" "누군 백신 안 맞고 싶어서 기다리는 줄 아냐" "똑같이 잔여 백신 맞아라. 의료계 종사자도 아니면서 어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마스크 착용하고 방송하면 될 일"이라고 지적했으며, 또 다른 누리꾼은 "마스크도 안 쓰고 방송 하면서 무슨 우선접종이냐. 마스크나 써라"라고 꼬집기도 했다.

한편 '방송 제작'은 정부 지침상 공무 및 기업의 필수 경영활동에 필요한 경우로 분류돼 '사적 모임'에 해당하지 않는다. 이에 방송 촬영은 마스크 착용 없이 진행되고 있으며 5인 이상 집합 금지 적용도 받지 않는다.

그리고 TV조선이 방송인 코로나19 예방백신 우선접종을 요청하는 내용의 공문을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부에 전달한 사실이 알려져 비판을 받은 가운데, 이와 관련 해명 입장을 밝혔다.

TV조선은 20일 “방송 출연자 및 방송종사자에 대한 백신접종 제안의 내용과 배경에 대해 알려드린다”며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부에 제안한 ‘방송 출연자 및 방송종사자에 대한 백신 접종 제안’은 단순히 TV조선 프로그램의 출연자와 스태프 만을 위한 요청이 아닌 모든 방송 종사자를 위한 요청”이라고 말했다.

TV조선은 “코로나19 시국에서도 방송종사자들은 사명감을 가지고 24시간 끊임없이 방송을 제작하고 있다”며 “방송제작 현장의 안전확보를 위한 근본적이고 거시적인 고민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부에 제안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TV조선은 “방송인 백신 접종 제안을 드린 것은 이러한 방송제작 현장의 안전 문제가 절박함을 전달하고, 출연자들과 방송종사자들을 보호하면서 코로나19 국면에서 방송을 통해 위로를 받고 있는 시청자들의 보편적인 시청권을 지키기 위한 대책의 필요성을 건의한 것”이라며 “대한민국 방송계 전체의 안전확보를 위한 제안을 특정 방송국 이기주의나 백신이기주의로 호도하거나 곡해하지 말아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