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슬리피 결혼발표 10월 품절남 예비신부 아내 비연예인 힘들 때 곁 지켜준 사람"

반응형

래퍼 슬리피(본명 김성원)가 결혼 소식을 전했다.

슬리피는 19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은 남의 일이라고 생각했던 내가 소중한 인연을 만나 미래를 약속하게 되었다”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슬리피는 19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오랜만에 인사하는 것 같다. 다름이 아니라 나를 항상 지켜봐 주고 응원해 주는 여러분에게 전하고 싶은 소식이 있어 이렇게 글을 적게 됐다. 결혼은 남의 일이라고 생각했던 내가 소중한 인연을 만나 미래를 약속하게 됐다. 내 인생에서 어떻게 보면 가장 힘들었던 시기에 든든히 내 곁을 지켜준 고마운 사람이다. 결혼식은 10월 예정이고, 배우자가 비연예인인 점을 배려하여 조심스러운 시기에 조용히 식을 치르며 인생의 새로운 출발을 맞이하려고 한다”고 결혼 소식을 알렸다.

슬리피는 “항상 내 일을 나보다 더 기뻐해 주고 축하해 주는 여러분 덕분에 지금의 내가 있다는 점 잊지 않고 있다. 다시 한번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앞으로도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를 본 조현영, 이현이, 베이식, 홍진호 등이 축하의 인사를 전한 바 있다.

한편 슬리피는 2006년 데뷔했다. 이후 MBC 예능 ‘진짜 사나이’와 MBN ‘트롯파이터’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서 두각을 보였다. 최근에는 트로트 앨범을 발표하는 등 래퍼 겸 트로트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슬리피는 힙합 듀오 언터쳐블 출신의 래퍼로, 방송과 음악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지난 13일에는 디지털 싱글 '그래저'를 발표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