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강백호 사과 영상 도쿄올림픽 껌 태도 논란 변명의 여지없이 죄송 팬들에게 인정 받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

반응형

야구선수 강백호(22·KT 위즈)가 2020 도쿄올림픽 경기 당시 불거진 '껌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5일 열린 수원 삼성전에서 7회 2타점 동점 2루타를 치며 팀의 6-4 역전승에 큰 힘을 보탠 강백호. 그는 경기 후 진행된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팀의 3연승에 기뻐하면서도 최근 2020 도쿄 올림픽 경기에서 불거진 태도 논란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강백호는 7일 도미니카공화국과의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 결정전에서 대한민국 대표팀이 6-10으로 지고 있는 상황에 멍한 표정으로 껌을 씹는 모습이 포착돼 비난을 받았다. 강백호가 껌 씹는 모습이 중계화면에 잡히자 박찬호 KBS해설위원은 “덕아웃에서 계속 파이팅 하는 모습이 필요하다. 비록 질지언정 보여줘서는 안 되는 모습을 보여선 안 된다”고 조언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올림픽 '껌 논란' 질문이 나오자 강백호는 "변명할 여지없이 죄송스럽다"고 답했다. 강백호는 "경기에서 정말 이기고 싶었고, 열심히 파이팅도 외쳤다. 쉽게 임한 경기가 하나도 없었다"면서도 "당시 보여드리면 안 되는 모습을 보인 건 맞다. 충분히 질타받을만한 행동이었다. 열심히 했는데 나 때문에 대표팀 이미지까지 안 좋아졌다"고 고개를 숙였다.

강백호 껌 태도논란 사과 인터뷰 영상

이어 "조금 더 신중하게 행동했어야 했지만 안일하게 생각했다. 나름대로 허탈하고 아쉬워서 멍 때리는 장면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강백호는 "많이 반성했다. 질타를 받아들이고 성실히 행동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며 "야구로 보답하기보다 사람으로서 팬들에게 인정받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