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 사고

에이톤 임지현 업어치기 외국인 생폭행 미수범 제압 작곡가 가수 나이 총정리

가수 겸 작곡가 에이톤(임지현)이 지난달 30일 오전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한 여성에게 성폭행을 시도한 외국인 남성을 업어치기로 제압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날 채널A ‘뉴스A’는 에이톤이 서울 마포구의 주택가에서 한 외국인 남성과 몸싸움을 벌인 장면을 보도했다. 에이톤은 당시 상황에 대해 “여자분이 엄청 소리를 지르고 있었다. 외국분이면서 영어로 욕을 막 하면서 저한테 달려오고 있었다. 많이 당황했다”라고 설명했다.

길을 가던 20대 여성은 외국인 남성이 자신에게 성폭행을 시도하려 하자 비명을 질렀고, 이를 들은 에이톤이 현장으로 달려간 것이다. 외국인 남성은 에이톤이 자신을 붙잡으려고 하자 주먹을 휘두르며 도망쳤다.그러자 에이톤은 그를 쫓아가 업어치기한 뒤 바닥에 넘어뜨렸고, 경찰이 도착할 때까지 제압했다.

에이톤은 “저도 폭력을 사용하면 안 되니까, 이 사람을 멈추게는 해야 하는데, 제가 그냥 이 사람 옷을 붙잡고 업어치기를 하고 제압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에이톤(A.TONE)이 "주변 행인들과 함께 이뤄낸 일인데 제가 너무 주목받아서 쑥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가수 에이톤은 1일 한 얼론과의 전화 통화에서 "아침에 일어났는데 밖에서 비명 소리를 들은 것 같아 창문을 열어보니 외국인 남성이 한 여성을 성폭행하려고 했다. 창문으로 소리쳤는데 들은 척도 하지 않더라. 안되겠다 싶어서 순간적으로 옷을 바로 입고 나갔다"며 "뛰쳐 나갔더니 피해 여성분은 곧바로 도망쳐서 몸을 피했고, 외국인 남성은 제게 바로 주먹을 휘둘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에이톤은 "외국인 남성과 한참 실랑이를 벌이는 사이 근처 교회 교인들이 나오면서 함께 제압해주셨고, 경찰에 신고도 해주셨다. 신고 들어가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경찰이 바로 왔다"고 전했다.

에이톤은 "사건 마무리하고 경찰서에서 수사 협조를 부탁한게 있어서 조사 받느라 어제 너무 정신이 없었다. 그런데 자고 일어났더니 연락이 너무 많이 와있더라. 관련 기사도 많이 나고 저를 두고 '의인'이나 '시민영웅'이라고 표현을 많이 해서 너무 당황스럽게 쑥스럽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에이톤은 "제 집 앞에서 일어난 일이고 당연히 해야할 일인데 이렇게 관심가져 주시니까 당황스럽다. 저 혼자만 한게 아니라 주위 행인분들이 많이 도와주셨는데 너무 저만 영웅처럼 주목받는 것 같아서 쑥스럽다"며 "댓글에서 보니까 제가 업어치기를 한게 아니라 뒷당겨치기 자세라고 하더라"고 웃으며 "업어치기든 뒷당겨치기든 특별한 기술을 배운 적이있는 것은 아닌데 그 상황이 되니 자연스럽게 나오게 됐다. 앞으로 이런 일이 또 생겨서는 안되겠지만 만약 또 보게 된다면 똑같이 행동할 것"이라고 전했다.

너목보6 출연 당시 모습 

에이톤은 가수 겸 작곡가로 엠넷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6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백지영, 길구봉구, 미교, 이우 등의 프로듀서로 활약한 실력파 작곡가로 알려졌다. 지난달 28일 첫번째 미니앨범 '발라드'를 발표했다. 나이에 대한 정보는 없었다.

또 지난달 28일 발표한 첫 번째 미니 앨범 '발라드'를 시작으로 가요계 데뷔한 에이톤은 "앞으로 가수로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약속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필자도 이 사건을 단독 보도 때 보았다  일부 네티즌들은 업어치기 영상이 보고 싶다고 하는데 그게 뭐가 중요할까 범죄현장 소리를 귀를 귀우리고 바로 범인을 목격하고 그냥 지나친게 아니고 스스로 뛰쳐나와서 도움을 주었다고 하는게 핵심이다.

저런 행동이 쉬울 것 같지만 쉬운게 아니다. 그리고 범인이라는 미국출신 외국인 남성 직업이 학원 영어 강사라는데 제발 외국인이라고 쉽게 학원 취직 좀 시키지 마라 신분 확인이 먼저다 본토에서 뭐하다 온 사람인 줄 알고 받아주는지 술먹어서 기억이 안난다고 진술했다는데 술먹으면 한국에선 심신미약으로 통하는 걸 벌써 알고 있다. 강하게 처벌해야 하는데 또 미국 사람이라고 강제 추방하는 거 아닌지 씁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