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정미애 도전결과 다이어트 66사이즈 성공 남편 아들 눈물의 영상편지

 

올리브 예능프로그램 ‘오늘부터 1일’ 마지막회에서는 각각 8주 차, 6주 차 솔루션이 진행된 정미애와 홍신애 회원의 최종 결가가 전격 공개했다.

특히 노홍철은 중간점검 이후 2주 만에 다시 만난 정미애가 스튜디오에 등장하자마자 감탄한다. 눈에 띄게 달라진 정미애의 이목구비와 체격 때문이다.

노홍철 이외에 MC 이현이, 이국주와 가이드 군단도 크게 놀란다. 노홍철은 정미애의 모습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첫 출연 당시 정미애는 “66사이즈 의상을 예쁘게 입고 싶다”라고 목표를 밝힌 바 있다. 8주간의 솔루션을 마치고 꿈의 66사이즈 노란 원피스를 입은 후 목표 달성을 성공했다.

확실히 8주전과 지금의 모습 달라보인다 얼굴라인도 보인다 전에는 체형이 약간 비만처럼 보였다면 지금은 과체중 정도로 내려온 느낌이다 아직 정미애 말처럼 남은 뱃살만 정리하면 완벽할 듯 하다. 

특히, 8주차 솔루션을 진행하고 있는 정미애의 확 달라진 일상이 공개됐다.

정미애는 “나도 식단관리가 정말 힘들었다”며 “바쁜 와중에 소량씩 챙겨먹고, 밀가루나 기름진 음식을 피했다”라고 말했다.

12시에 아침 식사를 하던 정미애는 이제 8시부터 준비하는 부지런함을 보였다. 식단도 바뀌었다. 떡볶이를 먹던 정미애는 아침부터 다이어트 도시락으로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정미애는 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자세 교정을 시작했다. 행사로 가는 길에 다리를 스트레칭 밴드로 묶고 다녔다.

정미애는 첫 주 출연 당시 “66사이즈 의상을 예쁘게 입고 싶다”라는 목표를 밝혔고 8주간의 솔루션을 마치고 66사이즈의 노란 원피스를 입게 됐다. 정미애의 남편은 “쉬는 날 없이 일하면서, 책임감 있게 하려는 모습을 보며, 강한 엄마, 아내를 잘 만났다는 생각이 든다”라고 깜짝 영상편지를 띄웠다.

필자는 정미애의 도전을 보면서 노력은 배신 하지 않는다는 걸 다시 한번 느꼈다. 그리고 워킹맘인 그녀가 일과 다이어트를 병행하는게 얼마나 힘든지 잘 보여준거 같다 또 남편의 말처럼 어떤 모습이든 사랑해주고 응원하는 가족들이 있는데 너무 스트레스는 받지 말고 지금처럼 배운대로 꾸준히 운동과 식단을 병행하면 건강도 찾고 더 좋은 결과도 나올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