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시사

나다은 한국당 영입 3일 만에 해촉 민주당 조국 지지논란 나이 학력 과거발언

반응형

자유한국당은 지난 9일 '국민과 함께 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 위원으로 여성 관련 인터넷 매체의 편집국장 출신인 나 씨를 위촉했다. 하지만 온라인을 중심으로 나씨의 과거 발언이 속속 '발굴'되면서 논란이 계속되자 해촉하기로 결정했다.

나씨는 지난해 9월 자신의 블로그에 '검찰개혁 200만 민심이 천심이다'란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국민은 100년 전 독립운동가들의 영들과 하나되어 싸우고 있다. 부패한 검찰로 내 나라가 썩어가는 것을 방어하고 지키기 위함이다"라고 적었다. 현재 해당 글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또 조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을 때는 "검찰개혁은 어디로? 조국 장관님 고생하셨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나씨는 이밖에도 "존경하고 사랑하는 문재인 대통령님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남기거나 김정숙 여사가 표지모델로 등장한 한 주간지를 들고 김희선 전 통합민주당 의원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외에도 "민주당 힘내요", "이해찬 대표님의 모두 발언 너무 좋습니다!"등 평소 민주당을 지지하는 것으로 보이는 글을 여러 차례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과거 나씨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친(親) 민주당 성향의 게시글을 자주 올린 것으로 드러나자, 한국당 안팎에서는 인사검증 방식에 대한 신뢰를 의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당원들 사이에서도 나씨의 정체성을 두고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자 결국 위촉 3일 만에 부랴부랴 해촉하기로 결정했다.

그녀는 과거 발언과 관련해 자신의 블로그에 "단지 검찰 개혁을 위해 서초동에 간 시민들을 응원하고 지지하였을 뿐"이라고 해명한 뒤 블로그와 트위터, 인스타그램의 글을 모두 삭제하고 비공개로 전환했다.

나다은 TV 대표라는 그녀의 나이 학력은 알려지지 않았다. 필자도 아침부터 이름이 뜨길래 누구인지 궁금해서 검색해 보니 과거 민주당을 지지하는 성향이 강해 보였다. 최근엔 지지하는 정치성향이 뭔지 오락가락이다. 자유한국당도 최근 총선을 앞두고 인재 영입을 하고 있다.

그런데 이번 나다은 영입 해촉 논란을 보면 좀 황당하다 외부인사를 영입하는데 과거에 했던 발언이나 정치적 성향 코드 정도는 기본으로 조사하는 게 당연하고 조금만 검색해 보면 나올 것인데 어떤 이유로 영입을 하려고 했던 건지 아직도 이해가 안가는 미스터리 3일만의 해프닝이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