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치 시사

안철수 귀국 모습 큰절 정치복귀 첫마디 출마하지 않겠다

반응형

수백명의 지지자들 연호 속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지난 2018년 서울 시장 선거에 고배를 마치고 독일로 출국한 지 1년 4개월여 만이다. 노타이에 회색 양복을 입은 안 전 대표는 입국장에 들어서자마자 큰절을 했다. 이어 마중 나온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하며 환하게 웃었다.

안 전 대표는 기자들에게 먼저 “진영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권력의 사유화를 막겠다” 며“헌법정신을 수호하겠다”라고도 했다. 그는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신당 창당에 대한 질문에는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나 "정부의 잘못된 정책을 바로 잡고 국정운영의 폭주를 저지하는 데 앞장 서겠다"며 여당과 각을 세웠다.

안 전 대표는 지지자들의 연호와 함께 공항을 빠져나갔다. 안 전 대표는 20일 오전 국립 현충원을 참배한 뒤 본격 정치 활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안철수 전 대표가 다시 정치를 하겠다고 돌아왔다. 그런데 첫 귀국 모습은 좀 의외였다 큰절 퍼포먼스 생각지도 못했다.그리고 안철수 대표가 진영논리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는데 필자도 중도 어떻게 보면 뜻은 좋다 그러나 한국 정치를 보면 중도는 성공하기 힘들 것 같다.  확실한 지지세력과 노선이 있어야 한다. 그러나 돌아온 안철수의 생각은 그전과 크게 달라지지 않은 것 같다 제3지대가 뿌리 내리고 성공하면 좋겠지만 생각대로 쉽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출마하지 않겠다는 이야기가 이번 총선을 두고 하는 이야기 같은데 창당을 할지 모르지만 우선 정치 복귀를 한 만큼 정당은 만들 것 같다.  지금으로서는 예전처럼 독자노선이 유력하다는 의견이 많다. 그러나 노선이  복귀 후 어떻게 변할지는 안철수 본인만 알 것이다. 그리고 앞으로 얼마남지 않은 총선에  두 거대 양당에게 어떤 영향을 주고 그리고 그의 복귀가 어떻게 평가 받을지 행보를 주목해 본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