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존박 확진 코로나 무증상 감염 심려 끼쳐 죄송 격리시설 입원 치료 중'벌거벗은 세계사' 녹화 불참 공식입장

반응형

가수 존박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연예계에 또 한 번 비상이 걸렸다.

가수 존박의 소속사 뮤직팜 측은 18일 공식 SNS를 통해 "가수 존박이 지난 15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동선이 겹친 스태프들도 검사를 받는 등 필요한 조치를 완료한 상태"라며 "존박은 무증상인 상태로, 현재 질병관리청의 지침에 따라 격리시설에 입원해있다"고 현재 상태를 알렸다.

이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리며, 당사는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또 "심려를 끼쳐드린 점 양해 부탁드린다"면서 "당사는 코로나19 관련 지침 및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존박은 당초 15일 tvN '벌거벗은 세계사' 녹화 스케줄이 잡혀 있었으나 녹화 전날 몸에 이상을 느껴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이튿날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벌거벗은 세계사' 녹화에는 참여하지 않으면서 방송 관계자 등의 추가 접촉은 막을 수 있었다.

존박의 확진 소식에 누리꾼들은 "깜짝 놀랐다" "빨리 회복하길" "다른 지인들도 다 괜찮기를" "코로나19가 빨리 잡혔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과 위로를 건넸다.

가요계는 지난해 말부터 업텐션 비토 고결 샤오가 잇달아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을 시작으로 이찬원, 에버글로우 이런 시현, 청하, 골든차일드 재현 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등 무차별적 연쇄 감염 가능성이 제기되며 팬들의 우려를 산 바 있다.

지난 연말을 기점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지 않은데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로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다시 활기를 띠는 듯 했으나 존박의 확진 소식이 들려오며 가요계 역시 아직 안심하긴 이르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한동안 연예계 코로나 감염 소식이 없었는데 존박의 확진 소식이 들려왔다. 존박이 다행히 녹화전날 몸에 이상을 느껴서 선제적으로 검사를 받고 약성 판정을 받아서 방송국의 코로나 집단 감염을 피할 수 있었다. 코로나19가 우려와는 다르게 겨울철 집단 감염을 잘 지나가고 있는 느낌이다.그러나 아직 안심할 수 없다.

코로나는 누구나 걸릴 수 있고 방심하면 안된다. 최근 다시 카페나 헬스장 코인 노래방 등 영업을 재개해서 사람이 몰렸다는 뉴스를 보았다. 자영업의 어려움을 고려하면 최소한이라도 열어야겠지만 다시 코로나 감염을 우려 안 할 수 없다. 암튼 언제 다시 코로나 걱정 없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모르겠다. 존박이 부디 빠르게 회복해 완치하길 바란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