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이다영 사과 언니 이재영 포함 쌍둥이 자매 배구선수 학폭 인정 자숙하고 반성하겠다" 피해자 자필 사과문으로 10년 세월 용서 안돼..허무하다" 심경 총정리

반응형

여자 배구선수 이재영, 이다영 자매가 학교 폭력 의혹을 인정하고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재영, 이다영 자매는 이날 각자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언니 이재영은 “학창 시절 저의 잘못된 언행으로 고통의 시간을 보낸 분들에게 대단히 죄송하다”며 “좋은 기억만 가득해야 할 시기에 저로 인해 피해를 받고 힘든 기억을 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잘못했다”고 사과했다.

동생 이다영도 “지금까지 피해자분들이 가진 트라우마에 대해 깊은 죄책감을 가지고 앞으로 자숙하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 배구 선수의 학폭 의혹 논란 파문은 한 네티즌의 제보로 시작됐다. 신원을 밝히지 않은 네티즌은 10일 한 배구갤러리와 포털사이트를 통해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용기 내서 글을 쓴다는 피해자는 “가해자가 피해자한테 뭘 시켰다. 좋은 어투로 거부했지만, 피해자가 계속 거절하자 가해자는 칼을 가져와 협박했다”고 했다.

이어진 제보 폭로 내용은 충격적이었다. 제보자는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 중학생이던 모 선수 몇몇이 학폭을 가했다는 사실을 밝히며 “10년이나 지난 일이라 잊고 살까 생각해 봤지만, 가해자가 자신이 저질렀던 행동은 생각하지 못하고 최근 SNS로 올린 게시물을 보고 그때 기억이 스쳤다. 자신을 돌아보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용기 내 글을 쓴다”고 밝혔다.

이어 "글을 쓰는 피해자는 총 4명이고, 이 사람들 외에 더 있다"며 "신상이 드러날 수 있기에 나이는 밝히지 않고 포괄적으로 작성한다"며 21가지의 학폭 피해 사례를 공개했다. 피해 사례에는 욕을 하고 때리는 것은 물론 강제로 돈을 걷고, 피해자는 물론 부모까지 욕하는가 하면, 새로 산 물건을 "빌려달라"고 강요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피해자는 운동할 때도 가해자들의 눈치를 봐야 했다. “가해자가 피해자들이 기합을 안 넣는다며 전체 다 때렸다”고 했다. 여기에 피해자들은 가해자를 위해 하루하루 돌아가면서 마사지까지 강제로 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글 작성자이자 피해자는 학교 폭력에 시달렸던 순간이 아직까지 트라우마로 남아있다고 했다.

의혹이 커지자 네티즌들은 해당 가해자가 누구인지 찾아 나섰다. 제보자가 기술한 내용과 해당 학교를 바탕으로 추측한 선수는 바로 여자배구 흥국생명 소속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였다. 무엇보다 둘은 여자배구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들이라는 점에서 충격이 더했다.

불똥이 튄 흥국생명은 부랴부랴 해당 사실을 인정했다. 구단 공식성명을 통해 “이재영과 이다영의 학폭 논란과 관련해 팬 여러분께 실망을 드려 죄송하다. 현재 해당 선수들은 학창시절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 두 선수의 행동으로 상처를 입은 피해자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흥국생명 측에 따르면 이재영과 이다영은 학교폭력 가해 논란 외에도 여러 사정이 겹쳐 심적으로 힘들어하는 부분이 있어 김천 원정에서 제외됐다.

하루 사이 가해자의 실명이 드러나고, 가해자 측에서 해당 사실을 인정하면서 학폭 논란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제보자 역시 이날 오후 “가해자 측에서 연락이 왔다. 직접 찾아와서 사과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피해자들은 사과문이 확인된 후 글을 내리려 한다”는 글을 추가로 게재하며 사과를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전했다. 그리고 사과문을 확인한 글 작성자이자 피해자는 저격글을 내리면서 "허무하다 글 하나로 10년의 세월이 잊혀지고 용서되는 건 아니지만 앞으로 살아가면서 본인 과거의 일을 두고두고 곱씹으며 반성하면서 살아가길 바랍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학폭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교폭력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한국배구연맹(KOVO)이 방지책을 발표했다. KOVO는 10일 이재영-이다영 논란이 불거진 직후 보도자료를 발송해 “선수 심리 치료 및 학교폭력 예방을 위한 선수단 심리 치료를 강화하고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겠다”라고 전했다.

먼저 연맹은 선수단 심리 치료와 멘탈 케어를 강화하고, 구단 간의 협업으로 확대 실시해가기로 했다. 각 구단에 심리치료 담당을 배정해 정기적으로 선수들이 치료받는 방안도 강구 중이라고 전했다.

또 연맹은 선수고충처리센터 기능을 강화하고 법적 대응 시스템도 구축한다. SNS에 게시된 인격 모독, 수치심 유발 악성 댓글, 다이렉트 메시지 등을 구단으로부터 정기적으로 받아 법률 검토를 진행한 후 연맹 차원에서 법적 대응을 모색해 선수 인권 보호에 적극적으로 앞장설 예정이다. 연맹은 악성 댓글이 선수에게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연맹이 운영하는 SNS 댓글 기능을 제한하기로 했다. 연맹은 학교 폭력을 예방하고자 대한민국 배구협회, 협회 산하 초·중·고·대학 연맹들과 협의해 캠페인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폭력 근절 교육 방안을 찾기로 했다.

한편 학폭 논란에 앞서 얼마전 일이 재조명 되고 있다. 유명 여자 프로배구 선수가 구단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해당 선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경찰에 따르면 7일 0시쯤 경기 용인시 기흥구 내 여자배구 선수단 숙소에서 A선수(25)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선수를 처음 발견한 동료 선수는 경찰에 “A선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것 같다”라며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선수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해당 구단 관계자는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게 아니다”라며 “복통이 심해 응급실에 간 것”이라고 전했다. A선수는 현재 병원에서 퇴원해 숙소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구단은 8일 A선수 사건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JTBC 보도 영상

이다영 이재영 논란 피해자에게 한 21가지 학폭 내용

그런데  이 선수가 이다영으로 알려지며 과거 SNS에서 주어없는 누군가를 저격하는 글들이 재조명되며 배구팬들끼리 설전이 한창이였다. 그러나 이번에 이재영 이다영 선수의 과거 학폭 의혹 논란이 터지고 인정하고 사과를 하면서 상황이 급 반전 되었다. 이다영은 SNS에 자신은 누구가를 디스하면서 과거에는 학폭의 가해자였던 것이다. 폭로글에 나온 21가지 피해 사례들을 전부 나열 할 수 없었지만 내용이 상당히 구체적이였다. 자세한 학폭 내용은 위 영상을 참고 하길 바랍니다.

솔직히 필자도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이런 학폭을 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현재 많은 네티즌들과 배구팬들은 두 선수의 영구 재명까지 요구하며 분노 하고 있다. 이러한 반응은 어찌보면 당연하다. 두 선수는 여자배구 인기를 다시 끌어올리는데 상당한 역활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학폭이라니 실망이 매우 크다. 배구 협회가 어떤 결정과 처분을 내릴지 모르지만 단순하게 얼렁뚱당 넘어갈려고 생각하면 안될 것 같다. 최근 이번 학폭 논란 말고도 여자 배구 리그가 팀내 왕따 논란 등 리그 팀들 분위가 많이 좋지 못하다. 이런 상황에 터진 이재영 이다영의 학폭 논란의 파장이 어디까지 갈지 주목해 본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