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건 사고

쿠팡 사과 덕평 물류센터 화재 강한승 대표"몹시 송구, 원인 조사 적극 협조" 실종 소방관 김동식 대장 조속한 구조 기원 김범석 의장 사임 발표

반응형

국내 대표 전자상거래 업체인 쿠팡의 경기도 이천 덕평물류센터에서 지난 17일 새벽 발생한 화재가 36시간여 만인 18일 오후 큰 불길이 잡히며 진화작업에 진척이 보였다.

당국은 이날 불길을 잡는 대로 소방 내부 전문가와 대학교수 등을 투입해 건물에 대한 안전진단을 진행한 뒤 결과에 따라 전날 건물에 진입했다가 빠져나오지 못한 채 실종된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김동식 구조대장(52)을 수색한다는 방침이었다.

그러나 건물 내부에 물품과 택배 포장에 사용되는 종이상자, 비닐, 스티커류 등 가연성 물질이 많아 진화작업이 지연되면서 구조작업 재개도 하루 더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 대장은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난지 2시간 40여분 만인 17일 오전 8시 19분께 화염의 기세가 다소 누그러진 뒤인 오전 11시 20분께 동료 4명과 함께 인명 검색을 하려고 건물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고립됐다.

당시 김 대장 등이 지하 2층에 들어선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창고에 쌓인 가연물을 비롯한 각종 적재물이 무너져 내리며 불길이 세졌고, 즉시 탈출을 시도했으나 대원들이 건물을 빠져나오는 동안 대열의 마지막에 김 대장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경기도 이천에 위치한 덕평 물류센터 화재가 진화되지 않는 가운데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가 사과의 말을 전했다. 18일 강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이번 덕평 물류센터 화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돼 몹시 송구하다"고 밝혔다.

강 대표는 "진화에 나섰던 소방관 한 분께서 아직까지 구조되지 못하고 계신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쿠팡의 모든 구성원들의 마음을 모아 조속한 구조를 간절히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아울러 화재 진압을 위해 헌신적으로 애쓰시는 소방 관계자 여러분께 깊이 감사 드린다"며 "화재 원인 조사는 물론 사고를 수습하는 모든 과정에서 최선을 다해 당국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화재로 인해 피해를 입은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아직 구조되지 못한 소방관께서 귀환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창업자인 김범석 쿠팡 이사회 의장이 전날 의장직과 등기이사에서 사임을 발표한 것을 두고도 중대재해법과 연관 지어 비판하는 일부 보도가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김범석 창업자가 등기이사에서 사임한 건 지난달 31일이지만 이달 14일 주주총회 이후인 17일 오전 11시 사임 발표가 이뤄졌다. 화재 발생 5시간여 이후다.

중대재해법은 산업재해나 사고로 노동자가 숨지면 해당 사업주나 경영책임자가 1년 이상 징역이나 10억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도록 한다. 산업재해가 아닌 대형참사인 '중대시민재해'의 경우에도 경영자와 법인이 같은 수위의 처벌을 받게 돼 있다. 올해 1월 공포됐고 내년 초 시행된다. 형식상 한국 쿠팡 경영에서 손을 뗀 만큼 김범석 창업자는 앞으로 한국 쿠팡에서 산업재해로 인한 노동자 사망이 발생해도 처벌을 피할 수 있게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