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안보현 사과 유튜브 채널 브라보현 구독 목록 논란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책임 세심하게 관리 노력 많은 분을 심려 끼쳐 죄송

반응형

배우 안보현이 유튜브 채널 구독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0일 안보현은 개인 유튜브 채널 ‘브라보현’의 커뮤니티를 통해 “채널과 관련해 좋지 않은 소식으로 많은 분을 불편하게 해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채널을 개설한 2019년에는 제가 모든 부분을 관리해왔으나, 2020년 하반기부터 관리자가 저를 대신해 영상 업로드, 편집 등 모든 채널 관리를 도맡아 해오고 있다”며 “그러던 와중 관리자의 실수가 있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사실 여부 확인 후 이렇게 글을 올린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가 만들고 시작한 채널을 제대로 운영, 관리하지 못한 점은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책임”이라며 “앞으로는 깊은 책임감을 가지고 채널을 세심하게 관리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지켜봐 주시고 응원해 주셨던 분들께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재차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안보현의 유튜브 채널 구독 목록이 공개된 바 있다. 당시 해당 목록에는 백종원, 신세경, 박서준, 김종국 등 연예인의 채널 외에도 그중에는 유튜브 채널 ‘뻑가’, ‘김용호연예부장’ 등이 있었다. ‘뻑가’는 세월호 관련 발언으로 논란이 많은 인물이다. ‘김용호연예부장’은 연예인 폭로 전문 채널이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안보현을 향한 부정적인 반응이 쏟아졌다.

안보현이 사과를 한 가운데 논란이 되었던 연예부장 김용호는 20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라이브 방송 중 안보현을 언급했다. 김용호는 "안보현은 아주 잘생긴 배우다. 갑자기 사과를 하더라. 연예부장 채널을 구독한 게 논란인가"라며 "몰래 봐야 하는 유해매체인가? 기자들이 몰아가는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안보현은 신인급이다. 여론이 무서워서 사과하는 것"이라며 "다들 부계정 파서 잘 보고 있는데, 왜 순진하게 본인 계정으로 봤나"라며 웃었다. 김용호는 "내 채널을 보는 연예인들이 정말 많다. 나는 누가 보는지 알고 있다. 어제도 모 연예인과 술 한잔 했다. 첫 번째 영상부터 마지막 영상까지 다 봤더라. 실명은 밝히지 않겠다. A급 톱스타 남자 배우"라고 전했다.

 

브라보현

안녕하세요 브라보현 입니다. 소소한 일상.취미를 영상으로 올리는 채널 입니다. 재미없어요..맞아요 그렇지만 그냥 ... 어... 모두 행복 했으면 좋겠어요

www.youtube.com

한편 배우 안보현의 채널 브라보현은 지난 2020년 4월 10만 구독자를 돌파, 유튜브 실버 버튼을 받았다. 현재는 구독자가 26만명이다. 해당 채널에는 안보현의 캠핑, 여행, 촬영 뒷이야기 등 다양한 이야기가 담겼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