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포츠

김희진 법적대응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4강 주역 수년간 명예훼손·협박 스토킹 시달려 선처 없다 김연경 선플 모음 선물 영상

반응형

여자 배구 국가대표 김희진(30·IBK기업은행)이 무분별한 명예훼손과 협박 등의 법적 대응에 나섰다. 

김희진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주원의 김진우 변호사는 14일 입장문을 통해 "김희진이 지난 몇 년간 다수의 가해자에게 시달려왔고, 최근 도쿄올림픽을 기점으로 선수 본인은 물론 가족, 지인, 구단에 대해서도 가해 행위가 확대되고 있다"며 법적 대응에 나선 배경을 밝혔다.

이어 "더는 이런 터무니없는 가해 행위들을 견디는 것만이 최선이 아니라고 판단을 하게 됐고, 그동안 유지해 온 관용적인 태도를 버리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들은 김희진에게 △지속적인 모욕과 협박 △부적절한 만남 강요 △사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주변 지인들에게 접근 △선수와 일면식도 없음에도 친분 언급하며 선수를 깎아내리는 명예훼손 △조작·합성된 이미지 유포 등 행위를 일삼아왔다.

김 변호사는 "피해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이후로 계속 있었는데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더 많아졌다"며 "김희진은 올림픽 앞두고 팬과 동료에게 피해가 될까 봐 참고 또 참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도쿄올림픽에서 여자배구 대표팀이 4강 진출 성과를 내는 등 승승장구하자 김희진을 향한 불미스러운 협박과 SNS 메시지, 스토킹 수위가 갈수록 높아졌다는 게 김 변호사의 설명이다.

그는 "이미 확보된 많은 증거를 바탕으로 가해자들에 대한 형사고소는 물론 추가적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제기까지 일체 예외 없는 강경한 법적 대응에 착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또 김희진에 대한 악성 게시글, 허위사실 유포 행위 등을 적극적으로 제보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향후 선수에 대한 악의적인 가해 행위가 더는 발생할 수 없도록 일체의 선처나 합의 없이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끝으로 김 변호사는 김희진이 이러한 입장문으로 팬과 동료에 심려를 끼칠지 고민했다며 "선수가 본연의 재활과 운동에 전념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4강 신화를 쓴 여자 배구 국가대표 김희진이 "무분별한 명예훼손과 협박, 스토킹 등에 시달려왔다"며 법적대응을 시사했다.  한편 IBK기업은행 김희진은 올해 연봉 3억원, 옵션 5000만원인 총 3억5000만원으로 계약헸디. 과거 악플에 시달리며 고통을 호소한 적이 있다. 그래서 김연경이 나혼자 산다에서 악플 말고 김희진에 대한 응원과 선플을 모아서 선물을 하기도 했다.

김연경 후배 김희진 선플 앨범 선물 만남 영상

여자 배구대표팀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4강 진출이라는 쾌거를 이루고 돌아와 국민들의 성원을 받았다. 특히 놀라운 실력과 훈훈한 외모로 관심을 받아온 김희진은 무릎 수술을 받은 지 두 달밖에 되지 않은 몸으로 올림픽 경기에 임했다. 왼쪽 다리가 퉁퉁 부어 제대로 걷는 것조차 힘든 상태지만 테이핑을 해가며 투혼을 보여줬다.

운동 선수이고 국가 대표이기 때문에 당시 올림픽에서의 경기력에 대해서 순간 팬들이나 국민들 입장에서는 불만을 표출 할수도 있지만 그것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괴롭히는 것은 옳지 못한 행동인 듯 하다. 그리고 협박이나 스토킹을 당하며 수년간 고통을 당했다니 이건 단순한 팬심과 악플을 넘어서는 것 같다. 김희진 선수를 진심으로 응원하는 사람들이 더 많이 있으니까 잘 이겨 내길 바란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