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문정원 공식입장,'장난감 먹튀' 논란 자필 사과문 "반성 자숙 할동 중단선언

반응형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1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문정원의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앞서 한 누리꾼은 문정원의 인스타그램에 "2017년 놀이공원에서 문정원씨에게 당했다. 아이에게 장난감을 두 개 판매했고 3만 2000원이 나왔는데 지금 지갑이 없다고 조금 있다 온다더니 밤까지 계속 기다려도 안 와서 (돈을) 내가 채웠다"라고 주장했다.

누리꾼은 "얼굴 알려진 분이라 믿었고 놀이공원 마감시간까지 계속 기다리기만 했다. 어려서 순진하게 믿은 내가 잘못이다. 당시 문정원씨가 당신 아들과 직접 찍어준 사진도 있는데 그게 유료였나 보다. 자랑도 아니라 처음 말해본다"라고 토로했다.

보도가 된 이후 개그맨 이휘재 아내이자 플로리스트 문정원이 장난감 '먹튀'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문정원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1월 15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문정원씨는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 사과와 함께 피해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피해 당사자 분과 연락을 시도하고 있으나, 해당 댓글이 지워진 상태이고 온라인 아이디 밖에 정보가 없어 부담스럽지 않은 선에서 DM을 보낸 후 답변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당사자에게 사죄하는 것이 중요한 만큼 연락이 닿을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또 "문정원씨는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문정원 역시 소속사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그는 "이번에 글을 올리기까지 수년간 얼마나 힘드셨을지 댓글 다신 분의 글을 보고 알았다. 그날 일에 대해 정확히 기억하지 못하는 점도 너무나 부끄럽고 죄송하다"며 "지금 가장 중요한 일은 몇 년의 시간 동안 힘드셨을 그분께 용서를 구하고 최대한 빠르게 해결하는 일인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살면서 주변 사람들을 잘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고 살고 싶은데도 그렇게 행동하지 못할 때 제 자신이 얼마나 부족한 사람인지 많이 실망하게 된다"며 "앞으로 이런 부주의나 성숙하지 못한 행동은 하지 않도록 제 자신을 돌아보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고 전했다.

필자가 보기에 인스타에 누리꾼 내용이 사실이라면 분명 잘못 인듯 하다. 물론 실제로 이런 일이 있었는지는 알 방법이 없다. 문정원 입장에서는 기억을 못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사실 여부를 떠나 이런 일은 최대한 빠르게 수습하고 해결하는 게 좋다. 앞서 층간소음 논란에 이번 장난감 먹튀 논란까지 SNS가 좋은 소통의 수단이기도 하지만 여러 가지 일들의 폭로의 장이 되어 버리는 느낌이라 왠지 씁쓸하기도 하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