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예

서이숙 공식입장 심장마비 사망설 유포자 잡았다 20대 현역 군인? 최근 전역 소속사 선처없다

반응형

배우 서이숙의 사망설을 유포한 네티즌 A씨가 잡혔다.

여배우 서이숙이 사망 루머를 퍼트린 누리꾼에 대해 선처 없는 조치를 선언했다. 서이숙 소속사 퀸텀이엔엠 측은 29일 "배우 서이숙의 사망설을 유포한 누리꾼에 대해 선처는 없다"고 입장을 내놨다.

서이숙의  심장마비 사망설을 퍼트린 A씨는 지난해 9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배우 서이숙, 오늘(20일) 심장마비로 별세…누리꾼 애도'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서이숙이 심장마비로 사망했다는 내용이 담긴 기사 형식의 가짜 뉴스였다. A씨는 앞서 같은 해 7월에도 서이숙 사망설 가짜 뉴스를 퍼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반응형

가짜뉴스를 접한 당시 서이숙 측은 “서울 마포경찰서에 해당 누리꾼을 고소했다. 입에 담기도 민망한 내용을 두번씩이나 접하다 보니 배우 서이숙 배우 본인도 매우 심리적으로 불편한 상태"라며 "고소한 만큼 끝까지 결과를 내볼 생각이다. 비단 우리 배우뿐만 아니라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 상황을 계속 주시하며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글 작성에 사용된 IP 주소를 확보, 추적해 해당 누리꾼이 당시 군인 신분임을 확인해 군검찰에 사건을 넘겼고, 조사 기간 중 만기 전역하여 현재는 민간인 신분으로 법의 심판을 받을 예정이다. 이과정에서 서이숙 팬들의 도움이 있었다고 알려졌다.

서이숙 소속사는 "당사는 앞으로도 소속 배우들의 인격과 권익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며, 이를 훼손하는 모든 악의적 행위들에 대해 선처와 합의 없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진행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한편 서이숙은 드라마 '부부의 세계', '스타트업' 등에 출연했다.

반응형